GSK 에이즈약 '티비케이' 임신부 처방 제동
FDA 및 EMA "가임기 및 초기 임신부 투약 태아 선천성 결손 위험 지적"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8-05-21 12:00
0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GSK 에이즈약 티비케이의 주성분 돌루테그라비르가 안전성 위험이 도마에 오르며 처방에 제동이 걸렸다.

임신 초기 HIV 감염 여성에서 돌루테그라비르를 투약할 경우, 척추 갈림증 등의 신경관 결손이 있는 태아의 출생 위험이 문제됐기 때문이다.

현재 미국 및 유럽허가당국은 보건의료 전문가에 해당 내용을 권고하는 한편, 1년 후 최종 임상결과가 나올때까지는 돌루테그라비르 처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한 상황이다.

최근 미국FDA와 유럽의약품청은 해당 내용을 담은 안전성 서한을 배포했다.

이에 따르면, 가임기 여성에서는 돌루테그라비르의 위험과 혜택을 충분히 설명하고 돌루테그라비르가 포함되지 않은 다른 항레트로바이러스 약물로 처방을 고려토록 한 것.

때문에 "가임기 여성에서는 돌루테그라비르의 복용을 시작하기 전에 임신테스트를 받아야 하며, 복용하는 기간에는 효과적인 피임법을 사용해야 할 것"을 권고했다.

이미 돌루테그라비르를 복용 중인 여성의 경우엔, 감염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의료진과 상담없이 임의로 투약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 안전성 경고는, 보츠와나(Botswana) 지역에서 실시된 예비조사 결과를 근거로 한다.

1만1558명의 HIV 감염 여성이 포함된 해당 조사 결과, 돌루테그라비르를 복용한 산모에서는 태아의 신경관 결함 위험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26명이 임신기간 돌루테그라비르를 복용했고, 이 중 4명(0.9%)이 척추 갈림증 등의 신경관 결손이 보고된 것.

다른 에이즈약을 처방받던 1만1173명에서 14명(0.1%)이 보고된 것과는 비교되는 수치였다.

하지만 임신 후기에 돌루테그라비르를 투약한 여성에서는, 신경관 결손 위험이 보고되지 않았다.

미국(2013년)보다 1년 늦게 돌루테그라비르가 허가된 유럽지역(2014년)에서도 이번 안전성 경고가 불거졌다.

유럽의약품청 약물감시위해평가위원회(PRAC)는 "돌루테그라비르를 복용 중이며 초기 임신인 여성에서는 가능한 다른 에이즈약제로 변경 처방할 것"을 권고했다.

최종 결과 평가가 나온 이후엔 필요에 따라 권고사항을 업데이트할 예정으로 밝혔다.

한편 통합효소 억제제인 돌루테그라비르는 '티비케이' 외에도, 라미부딘과 아바카비르 고정용량복합제인 '트리멕', 돌루테그라비르과 릴피비린 복합제인 '줄루카' 등에 포함되고 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