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동력원 바이오주 한랭전선…제약주 봄바람 언제쯤
금리인상 '변곡점'…경기방어 제약주, 내수+수출 성장성 부각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8-02-06 05:00
0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코스닥 지수가 41.25포인트 하락하며 10년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하면서 코스닥 상승의 동력원이었던 바이오주에 대한 추가 하락 가능성이 열렸다.

반면 그간 바이오 종목 상승률 대비 저조했던 제약주가 금리 인상과 맞물려 경기방어주로서 부각될지 여부도 관심사다.

5일 코스닥 시장이 외국인 매도세에 밀려 4.59% 하락한 858.22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 하락률은 2016년 영국의 브렉시트 사태 이후(-4.76%) 최고 하락이다.

원인은 미 국채 금리의 급격한 상승을 풀이된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2.8%를 넘어서면서 외국인의 주식 매도를 불러왔다.

이날 코스닥 시장에서 외국인은 2222억원을, 기관은 272억원을 순매도하며 하락을 이끌었다.

코스닥이 하락하며 대장주인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등 바이오종목도 직격탄을 맞았다.

시가총액 1위인 셀트리온은 5.11% 하락했고 이어 셀트리온헬스케어 5.75%, 신라젠 6.43%, 메디톡스 3.41%, 티슈진 4.22%, 바이로메드 14.73%, 휴젤 2.76% 등 대표 바이오업종들이 부진했다.

코스피 지수 역시 1.33% 하락한 2491.75로 마감했다. 외국인이 4545억원, 기관이 419억원을 순매도하며 삼성바이오로직스 3.18%, 대웅제약 2.06%, 한미약품 7.46%, 보령제약 7.31% 등의 하락률을 기록했다.

최근 수 년간 바이오 종목의 상대적인 강세가 이어졌다는 점에서 이번 금리 인상이 변곡점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바이오주가 신약개발, 임상 파이프라인, 라이센스 아웃과 같은 '미래 가치'를 주가에 선반영한다면, 제약주는 실제 제품을 판매해 수익을 창출하는 등 내수에 강한 '경기방어주' 성격이기 때문이다.

이날 정부의 대규모 치매 관련 사업 투자 소식에 명문제약 30%, 동성제약 3.85%, 환인제약 3.43%, 신신제약 2.24% 상승하는 저력을 보였다.

하태기 골든브릿지투자증권 연구원은 "제약/바이오는 경기 방어형산업, 금리상승기에 상대적 유리하다"며 "과거 제약주가 경기에 비탄력적인 모습을 보인 경우가 많았고 제약주는 금리 상승기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측면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제약사는 현금보유액이 많아 재무적인 측면에서 부정적인 영향이 적고 금리가 상승하면 매출에는 부정적이지만 현금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기업에게는 유리한 측면도 있다"며 "순현금을 많이 보유하고 있는 기업은 금리가 상승하더라도 오히려 금융수익이 증가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순현금 보유가 많은 기업으로는 유한양행, 환인제약, 동국제약, 경동제약 등이 꼽힌다. 2017년 3분기 기준 유한양행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2413억원 규모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미래가치라는 측면에서 바이오업종 대비 제약주가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상승률을 보였다"며 "금리 인상을 변곡점으로 성장주와 가치주가 합쳐진 종목이 더 크게 부각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방어적인 성격만으로는 추가 상승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제약주에서도 유한양행과 같이 R&D 투자에 공격적인 업체들이 꽤 있다"며 "금리 상승이 지속된다면 내수와 수출을 겸비한 제약주의 재평가가 진행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유한양행은 1분기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YH25448의 임상 1상 종료와 함께 학회 포스터 발표가 기대되고 2분기에는 임상 2상이 종료된다.

이외 녹십자는 선천성 면역결핍증에 사용되는 IVIG 혈액제제의 미 FDA 허가 재신청,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타라제의 2분기 미국 임상 2상이 모멘텀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종근당도 1분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CKD-506의 유럽 임상 2상 개시, 헌팅턴증후군 치료제 CKD-504의 미국 임상 1상 개시가 예정됐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