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만 잡으면 반쪽…콘트라브, 식탐까지 잡았다
식욕·식탐 억제 기전 콘트라브, 비향정신성 비만치료제로 부각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8-01-24 12:00
0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비만치료제의 효과는 '식욕 억제'에만 있다? 반은 맞고 반은 틀린 말이다.

먹방·쿡방·먹스타그램 등 식탐을 자극하는 컨텐츠가 인기를 끌고 있는 시점에서 비만치료제는 '식탐 억제'까지 챙겨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식욕과 식탐을 모두 조절하는 콘트라브의 효용성이 점차 부각될 수 있다는 게 전문가의 평이다.

24일 동아에스티는 코이아나호텔에서 비향정 비만치료제 '콘트라브'(성분명 : 부프로피온/날트렉손) 기자간담회를 갖고, 비만치료의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콘트라브는 2014년 미국식품의약국, 2015년 유럽의약품청의 승인허가를 받아 현재 전세계 24개국에 판매되고 있다.

특히 콘트라브는 미 FDA 승인 이후 30년 이상 처방된 날트렉손과 부프로피온의 복합제로, 두뇌의 식욕중추와 보상중추 모두에 작용해 식욕과 식탐을 억제하도록 돕는다.

이날 발표를 맡은 연자들도 식욕과 식탐 억제 기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섰다.

첫 번째 세션을 맡은 유순집 순천향대 내분비내과 교수는 "우리나라는 국민 3명 중 1명이 비만으로, 특히 20대부터 40대 사이 젊은 연령대 중심으로 복부비만을 동반한 비만율의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비만을 사회적 질병으로 규정했다.

그는 "이와 함께 먹방·쿡방·먹스타그램 등 식탐을 자극하는 음식 컨텐츠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음식 컨텐츠 노출시 보상중추를 자극하고 과다한 식탐을 유발해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만은 만성대사성 질환과 암 발병 위험을 높이고 사회경제적 막대한 손실을 가져온다"며 "이를 개인의 문제로 볼 것이 아니라 개인, 정부, 가정, 학교, 지역사회의 5개 주체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두 번째 세션 연자로 나선 인제대 서울백병원 강재헌 교수는 '현대 의학의 비만치료 최신지견'을 주제로 비만치료 행태와 더불어 식욕, 식탐 억제 비만치료제 콘트라브를 비롯한 치료제들을 소개했다.

강 교수는 "콘트라브는 식욕과 식탐을 모두 억제하는 차별화된 기전을 갖고 있다"며 "대규모 임상을 통해 유의적인 체중감량 효과와 허리둘레 감소 효과를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실제 콘트라브는 40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네 건의 대규모 임상연구 결과 56주간 최소 -8.1%부터 최대 -11.5%까지 유의적인 체중감량이 관찰됐다.

강재헌 교수는 "콘트라브는 유의한 체중감량뿐 아니라 장기간 체중 감량이 유지돼 비만치료제로서 유효성을 입증했다"며 "콘트라브는 식욕억제를 기전으로 하는 비만치료제 중 유일한 비향정신성 의약품으로 장기간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는 게 특증이다"고 말했다.

동아에스티 학술의약실장 신유석 상무는 "콘트라브는 단기간 사용하는 식욕억제제가 아닌 6개월 이상 장기간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다"며 "올해 5월부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실시되면서 향정신성 의약품 관리가 강화되는데 이에 비향정신성 의약품인 콘트라브가 효과적인 옵션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