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도마 위에 오른 비타민D-칼슘 보충제 무용론
5만여명 메타분석 국제학술지 발표 "50세 이상, 비복용군과 차이 없어"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7-12-30 05:00
1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비타민D와 칼슘 보충제의 효과에 의문이 제기됐다.

    골다공증 예방효과를 기대해 많이들 복용하는 이들 보충제가, 실제 건강한 노인 연령대(50세 이상)에서는 골절 위험을 줄이는 혜택을 확인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최근 공개된 대규모 메타분석 결과는, 중국 연구팀에 의해 다시 한 번 검증받으며 국제학술지인 JAMA 12월26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중국 텐진병원 연구팀은 "골다공증 관련 골절률이 지속적으로 늘면서 공중보건 문제로까지 확산되고 있지만, 이번 결과를 보면 칼슘이나 비타민D 보충제는 골반 및 비척추, 척추, 전체 골절을 유의하게 줄이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특히 이러한 결과는 칼슘과 비타민D 제제(단일제 및 복합제 포함)의 용량을 비롯해 성별, 골절 경험, 혈중 25(OH)D(25-hydroxyvitamin D) 농도에 상관없이 일관되게 나타났다.

    연구를 살펴보면, 메타분석은 전체 33건의 무작위임상연구(RCT) 데이터를 토대로 50세 이상 5만1145명에서 보충제의 효과를 따져봤다.

    주목할 점은, 칼슘 보충제를 복용한 환자군에서 상대적으로 골반 골절률이 53%가 줄었지만, 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한 수치가 아니었으며 절대적인 위험비 차이는 0.01로 위약군이나 '전혀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들과 별반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비척추성 골절이나 척추성 골절, 전체 골절에서도 비슷한 양상을 보였다.

    연구팀은 "메타분석에 포함된 17개 연구의 경우 비타민D 보충제와 위약,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군을 비교했는데 이마저도 골반 골절에서는 상대적인 위험비가 21%가 줄었지만 절대적인 위험비 차이는 없었다"고 서술했다.

    단일제가 아닌 칼슘과 비타민D 복합제 경우에도 얘기는 다르지 않았다.

    13개 임상연구가 복합제와 위약, 치료받지 않은 환자들을 비교했는데, 골절 위험을 줄이는 유의한 예방효과를 확인하지 못했다.

    더욱이 3만6000여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된 한 대규모 RCT 연구에서는, 복합제 처방군과 비치료군 사이에 상대적인 위험도 차이는 1.09, 절대적인 위험비 차이는 0.00으로 차이가 없다는데 방점을 찍었다.

    연구팀은 "일반적으로 고령 연령대에서 칼슘과 비타민D를 주기적으로 복용하는 사례는, 요양시설에 입원한 환자들 경우가 비율이 높게 나타난다"면서 "해당 인원은 지역사회 즉, 가정 집에서 거주하며 생활하는 이들보다는 골다공증 위험도가 더 높은 인원들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결과를 근거로 했을때, 일상생활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남성과 여성에서는 칼슘과 비타민D 보충제의 사용을 지지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1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그래 304482
      2017.12.30 08:55:07 수정 | 삭제

      멸치 먹으면 되지 무슨 칼슘 을 ...

      위장장애만 더 생기지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