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공약설계자 김용익 "전면급여화 의사 파탄 우려…수가 조정 필요"
"비급여 있으면 지불제도 개혁 불가능, 의사 손실 보상 작업 동시에 펼쳐야"
문성호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7-11-04 05:30
0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 새 정부 공약 설계자가 바라 본 문재인 케어는 어떤 모습일까.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공약본부장을 지낸 김용익 전 국회의원은 문재인 케어로 불리는 '비급여 전면 급여화 정책'은 비급여를 없애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3일 한국보건행정학회에 참석한 김용익 전 의원은 새 정부 정책으로 '비급여 전면 급여화' 정책을 설계한 이유에 대해 밝혔다.

우선 김용익 전 의원은 급여확대로는 비급여 풍선효과만을 부를 뿐 더 이상 건강보험 보장성을 확대할 수 없다며, 비급여를 없애는 방향으로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운을 뗐다.

다만, 공약을 설계하면서 정책 실행을 위한 기술적인 초점은 배제한 채 큰 그림을 그리는 데 집중했다는 것이 김 전 의원의 설명이다.

김 전 의원은 "공약은 일정한 교과서 형태가 아니다. 기승전결을 쓸 수가 없다"며 "굉장히 단순 무식하게 해야 한다. 그래서 설계자의 의도가 모두 포함될 수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보장성 강화 문제는 그동안 비급여가 존재해서 급여 확대를 하면 비급여가 팽창하는 풍선효과가 늘어났다"며 "그래서 국민들의 재난적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는 이제 비급여를 없애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즉 그동안의 건강보험 정책과 문재인 케어는 전혀 다른 성격"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김 전 의원은 포괄수가제 등 지불제도를 개혁하기 위해선 비급여 문제를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공약 설계 이유를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물론 공약설계자의 의도가 정부 정책으로 그대로 시행될 수는 없다. 하지만 비급여를 없애지 않고서는 지불제도 개혁을 할 수 없다"며 "전면 급여화 정책을 실현해야지 수가제도 개혁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 전 의원은 의료계를 '동전의 뒷면'이라고 표현하며, 의사들의 손실 보상 작업도 동시에 펼쳐야 한다고 조언했다.

비급여를 전면 급여화로 전환하면서 모든 의료서비스의 가격을 재조정을 필연적이라고도 했다.

김 전 의원은 "건강보험이 하나로 운영된다면 의사들도 마찬가지가 되는 것으로, 정책을 추진한다면 의사들이 비급여를 하지 않고 건강보험 수가로만 먹고 살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며 "그동안은 수가가 80% 밖에 안 됐지만, 비급여가 있었기에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러한 상태에서 전면 급여화하고 80% 수준의 수가를 유지한다면 전국 의사들은 파탄한다"며 "반드시 원가에 더한 수가를 책정해줄 수 밖에 없다. 이를 위해선 수가를 전면 재조정하는 작업이 선행돼 한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