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면역항암제 전쟁 선포…MSD·BMS 빅매치 예고
이레사·타그리소 강점 효과 기대 "더발루맙 이어갈 것"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7-02-08 06:00
0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아스트라제네카가 폐암 면역항암제 라이벌과의 빅매치를 예고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경쟁사인 MSD(키트루다), BMS·오노약품공업(옵디보), 로슈(티쎈트릭)보다 개발 속도가 한참 늦은 상황임에도, 이레사와 타그리소로 쌓아온 폐암 시장내 입지가 강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열린 아스트라제네카의 작년 4분기 실적발표 자리에서 최고경영자인 파스칼 소리오트(Pascal Soriot)는 "면역항암제 시장에서 라이벌들과 한판 승부를 준비 중에 있다"면서 "막바지 단계인 더발루맙의 시장진입과 동시에 폐암약 시장에서 마케팅 전쟁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관건은 시장 규모가 큰 폐암약 시장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차세대 주자로 거론되는 PD-L1 면역관문억제제 '더발루맙'은 지난 1월, 비소세포폐암 3상임상의 주요 데이터 분석이 늦어지면서 결과 발표가 지연됐다.

이와 함께 폐암 표적치료제 '이레사(성분명 게피티닙)'와 세계 최초의 EGFR T790M 변이 양성 전이성 비포세포폐암 치료약 '타그리소(성분명 오시머티닙)'를 보유한 아스트라제네카였지만, 유독 면역항암제 시장 진입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소리오트 CEO는 "걱정할 이유가 없다"고 단언하면서 "일각에서는 더발루맙과 더발루맙의 콤보요법이 비소세포폐암 임상에서 실패할 수도 있다는 부정적인 시나리오도 나오지만, 이는 지극히 낮은 확률"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비소세포폐암 분야에서 쌓아온 치료제의 입지와 의료진의 신뢰가 적잖은 힘이 될 것이란 얘기였다.

상반기 방광암 승인 기대…'병용전략은 옵디보 닮은꼴'

일단 더발루맙의 첫 승인은 방광암에서 떨어질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더발루맙은 작년 말께 미국식품의약국(FDA)에 전이성 요로상피세포암종(방광암의 일종)에 허가신청서를 접수하며 신속승인 대상에 지정된 것.

아스트라제네카는 "올해 2분기 내엔 방광암 적응증에 승인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해당 방광암 시장엔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를 제외한 나머지 두 면역항암제가 모두 진입해 있다. 티쎈트릭(성분명 아테졸리주맙)이 작년 5월 첫 깃발을 꼽았으며, 옵디보가 올해 2월초 적응증을 추가했다. 키트루다의 경우, 지난 주 전이성 방광암에 2차 옵션에 승인신청을 내며 신속심사 지정을 받았다.

여기서 더발루맙의 선택지는 BMS 옵디보(성분명 니볼루맙)를 따라가는 부분도 엿보인다.

BMS가 옵디보에 자사의 CTLA-4 단클론항체약물인 여보이(성분명 이필리무맙)를 추가하는 병용요법으로도 영역확장을 꾀하는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가 비슷한 콤보전략을 준비 중이기 때문.

따라서 아스트라제네카가 더발루맙과 함께 여보이의 역할을 담당하는 '트레멜리무맙'을 개발하고 있어 향후 시장 진입시, 이 둘은 직접적인 경쟁관계에 놓일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소리오트 CEO는 "방광암과 폐암 치료 영역엔 겹치는 부분이 많다"면서 "그동안 아스트라제네카가 쌓아온 폐암약 시장에서의 강점은, 영업인력의 효율성 측면에서도 강력한 시너지효과를 낼 것"이라고 부연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