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과실이 주요 사망원인? "해당 논문 철회하라"
BMJ 게재 논문 두고 의료계 '발끈', "조잡한 통계일 뿐"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6-07-15 05:00
0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 최근 의료과실을 주요 사망원인으로 지적한 연구 논문을 두고, 의료계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문제가 된 논문을 게재한 유명 의학저널인 BMJ에는 현재 '논문 철회 요청'이 제기됐다.

출처: BMJ 5월 3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되며 최근 이슈가 된 논문 캡쳐.
사건의 발단은 '미국에서 3대 사망원인으로 의료과실을 꼽은 연구 논문'이 지난 5월 3일자 BMJ 온라인판에 게재되면서 부터다.

'의료과실과 사망'이라는 예민한 사안을 다룬 만큼, 논문의 결과는 의료전문지를 비롯한 각종 온라인매체와 방송을 타면서 이슈를 낳았다.

이후 해당 논문을 검토한 두 명의 의료진은 자신의 블로그에 "해당 연구 결과는 조잡한(shoddy) 데이터"라고 평가절하했다.

즉, 동료의료진이나 통계전문가의 철저한 피어리뷰(peer review)를 거치지 않은채 통계 분석에도 심각한 결함이 포착된다는 것이다.

미국 펜스테이트의대 조교수인 Shyam Sabat 박사와 동대학 산부인과 조교수인 Virginia Hall 박사는 "해당 논문은 미국의료체계를 편파적으로 비하하는 내용으로, BMJ는 즉각 해당 논문을 철회하고 미국의료계에 사과를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동시에 이들은 온라인 서명운동 사이트인 'Change.org'에서 논문 철회 운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11일까지 켐페인에 동참한 인원은 176명에 달했다.

65세 이상 메디케어 가입자만 한정…
통계적 검증력 상실, 확대 적용 '중대 결함'


지난 6월 21일 Sabat 박사는, Makary M & Daniel M 박사팀이 BMJ에 발표한 'Medical Error: The Third Leading Cause of Death in the U.S.' 논문의 결과를 강력히 부정했다. "연구에 결정적인 결함이 확인됐기 때문에 철회해야만 한다"는 게 골자였다.
무엇보다, 통계적 검증력(statistical power)이 없다는 데 중대한 결함이 제기됐다.

같은 대학 통계전문가인 Vernon Chinchilli 교수(펜스테이트의대 보건과학대학장)에 논문의 검토를 요청한 결과, 문제점이 드러났다.

4건의 연구를 메타분석했다고 했지만, 실제로는 미국의 국립의료평가기관인 헬스그레이드(healthgrades)에서 2004년 발표한 단일연구의 요약본(summary)만이 차용됐다는 지적이다.

또 나머지 3개 연구에서는 헬스그레이드 연구에 포함된 총 3700만 가운데 79만 5838명과 2341명의 일부 데이터만을 추려냈다는 것.

때문에 내려진 결론 또한 65세 이상의 메디케어(Medicare) 가입자만을 대상으로 한 2004년 헬스그레이드 연구 결과와 별반 다르지 않다게 골자다.

결과적으로 메디케어 가입자에서 얻어진 사망률을 근거로, 미국의 모든 연령대 내원환자들에까지 일반화하는 것은 분명 무리가 있다는 판단이다.

Sabat 박사의 블로그에 달린 댓글에서도 "해당 초록(article)은 매우 심각한 결함(flaw)이 있다"고 문제를 지적했다.
"상식적으로, 미국의 메디케어에 가입된 환자군은 고령 및 중증인 환자의 분포가 많아 상대적으로 의료과실에 따른 사망률이나 이환률이 높게 나온다"고 주장했다.

BMJ "철회 근거 없어, 찬반논쟁 지켜보겠다"

그러나 BMJ는 논문 철회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BMJ측은 "해당 논문을 철회할 어떠한 근거도 아직 찾지 못했다"면서 "BMJ에는 논문 게재 이후에도 신속한 피어리뷰나 논쟁이 원활하게 반영될 수 있는 섹션을 따로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문제를 제기한 의료진과 해당 논문의 저자 및 독자들에 논쟁의 추이를 면밀히 지켜보겠다"고 미국 의료전문지인 Medscape Medical News에 밝혔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