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상장 ‘레이언스’ 글로벌 TOP 도약 계기”
21일 기자간담회…디텍터 특화시장 지배력 강화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6-03-21 16:48
0
레이언스는 2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사업현황과 코스닥 상장 계획을 발표했다.
|메디칼타임즈 정희석 기자| 회사 설립 후 최근 5년 간 매출·영업이익이 각각 38%·112.3%로 급성장하고 있는 ‘레이언스’가 코스닥 입성 초읽기에 들어갔다.

디지털 X-ray 핵심부품 디텍터 전문기업 ‘레이언스’(대표이사 현정훈)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21일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현정훈 대표이사는 레이언스의 사업현황과 향후 글로벌 TOP 도약을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2007년 11월 바텍 DR 사업본부로 시작해 2011년 5월 물적분할로 설립된 레이언스는 디지털 X-ray 장비에서 촬영물을 디지털 영상정보로 바꿔주는 핵심부품인 디텍터를 제조·판매하는 기업.

특히 일반 X-ray 촬영에 적합한 ▲TFT 디텍터와 동영상 및 CT 등 고해상도·고속 촬영에 적합한 ▲CMOS 디텍터, 구강 내 촬영이 가능한 ▲인트라오랄 센서(Intra Oral Sensor) 등 의료·치과·산업·동물용 분야 제품 라인업을 세계 최초로 모두 구축해 효율적인 고객 대응과 시장상황에 맞는 사업 확대가 가능하다는 평가다.

레이언스는 설립 이듬해인 2012년부터 1000만 달러를 시작으로 지난해 5000만 달러까지 매년 수출의 탑을 수상하는 등 글로벌시장에서 매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최근 4년간 전체 매출액 중 수출비중은 연평균 60% 이상이며, 지난해의 경우 별도기준 매출의 72.5%를 수출이 차지하고 있다.

현정훈 대표이사가 중장기 사업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레이언스는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향후 청사진도 공개했다.

세계 최초 디텍터 제품군 풀 라인업 구축을 기반으로 특화시장 선점 확대와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핵심기술 내재화, 글로벌 TOP 벤더와의 전략적 협력 강화, 바텍의 글로벌 네트워크 기반을 신시장 지배력 강화 등을 중장기 전략으로 뽑은 것.

현정훈 대표이사는 “세계 치과영상진단장비 분야 굴지의 기업인 바텍과 함께 디텍터 분야 글로벌 리딩 컴퍼니로써 위상을 확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스닥 시장 입성은 향후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글로벌시장 지위 강화를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레이언스는 오는 24일부터 25일까지 양일간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 확정 후 개인 및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30일과 31일 공모주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공모물량은 400만주, 희망공모가 밴드는 2만2000원~2만5000원으로 이를 통해 880억 원~1000억 원의 자금조달이 전망된다.

코스닥 시장 상장 예정일은 오는 4월 11일이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