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정책  
심평원 원장, 노조 접어두고 의약계와 소통 행보
손명세 신임 원장, 취임 직후 보건의료단체 방문 의견 수렴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4-02-19 11:49
2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손명세 신임 원장이 안으로는 갈등을 겪으면서, 밖으로는 소통을 강화하는 행보를 하고 있다.

손명세 원장은 17~18일 양일간 대한의사협회를 시작으로 대한한의사협회, 대한약사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간호협회 등 6개 보건의료단체를 직접 방문했다.

신임 심평원장으로서 외부와 소통 하기 위한 상견례 차원에서 이뤄진 것.

병협 김윤수 회장(왼쪽 사진), 한의협 김필건 회장(오른쪽 사진)
손 원장은 각 단체를 통해 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한의협은 천연물신약 고시 보험급여 취소를 건의했고, 병협은 비급여제도 개선 관련 합리적 정책지원을 당부했다.

손 원장이 밖으로 '인사'를 돌고 있는 사이 심평원 내부 갈등은 정점에 달해 있었다.

강윤구 전 원장 임기 말부터 빚어진 노사갈등이 극대화되고 있는 것.

심평원 노조위원장은 일주일째 단식 투쟁을 하고 있으며, 총파업까지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손 원장 입장에서는 부서별 업무보고도 다 받지 않은 상황에서 '파업'도 서슴지 않겠다는 초강수의 내부 갈등을 겪게 된 것.

노사 갈등의 쟁점은 '본지원 전보기간 1년 유지'와 '정년 차별철폐'다.

사측은 본지원 전보기간을 2년으로 확대하겠다고 하지만, 노조 측은 반대를 하고 있는 상황이다.

노조에 따르면 정년차별 철폐도 2012년 노사교섭에서 합의한 것인데 사측이 적용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노사교섭이 원만하게 이뤄지지 않자 노조는 사측 교섭팀 교체까지 주장하고 있다.

심평원 노조는 "신임원장이 취임한지 열흘이 훌쩍 넘었지만 시간을 갖고 해결하자는 말만 반복할 뿐"이라며 "극심한 갈등의 현장을 보고도 업무보고나 각종 일정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좋은 학자일 수는 있으나 유능한 기관장이 될 수 없다"고 비판하며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고, 빠르고 적극적으로 대처, 조정할 수 있는 능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2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ㅁㄴ175200
      2014.02.21 08:59:52 수정 | 삭제

      아마릴 삭감은 부당하다.

      메포민만쓰라는것은 밥만먹고 살라는 얘기와도 같다.의사들도 소위 병협틀리고 의협틀리고 교수 틀리고 전문의 개원의 틀리다.

      소위 메포민만쓰라는 것은 터무니가 없다.항히스타민제 페닐아민만 쓰라는 내용과도 같다. 신약은 왜 개발되는가?

      댓글 0
      등록
    • ㅇㄱ175187
      2014.02.19 14:41:16 수정 | 삭제

      노조는

      일은 하냐?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