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전체기사>전체기사
PSA검사 국가 검진 포함…10년간 논란에도 도돌이표 2019-11-16 05:45:58
|메디칼타임즈=이인복 기자| 전립선특이항원 검사 일명 PSA검사의 유용성과 비용효과성을 놓고 의학계와 보건복지부가 10년간의 줄다리기를 벌이며 도돌이표를 그리고 있다. 의학계는 PSA 검사를 통해 전립선암 조기 진단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을 지속하고 있는 반면 복지부는 의학적 근거에 대한 우선순위를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을 되풀이하고 있는 이유다. PSA검사 국가 검진 적용 10년간 노크하는 비뇨의학회 대한비뇨의학회는 이달 초 추계학술대회를 통해 PSA 검사를 국가건강검진 항목에 넣어야 한다며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미 국내에서도 전립선암이 급증하고 있는데다 PSA검사의 유용성이 이미 증명됐는데도 국가검진에 포함되지 않아 위험을 막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주장의 골자다. 사실 이같은 주장은 새롭게 제기되는 내용은 아니다. 비뇨의학회는 이미 지난 2009년부터 매년 토론회와 공청회, 학술대회마다 이같은 내용을 강조하며 검진 항목에 포함시켜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같은 비뇨의학회의 주장에 대한 근거는 통계에 기반한다. 이미 고령화로 접어들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전립선암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조기 검진이 필요하다는 근거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보건복지부와 중앙암등록본부의 국가 암 등록 통계를 보면 남성의 경우 1위가 위암(17.1%), 폐암(14.8%), 위대장암(13.9%)에 이어 전립선암이 9.8%로 뒤를 잇고 있다. 이처럼 전립선암 발생자수는 실제로 매년 큰 폭으로 늘고 있는 추세다. 2015년 국내에서 1만명을 넘어선 이래 2016년에는 1만 1800명으로 1년에 10~15%씩 꾸준하게 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PSA 검사를 국가 검진에 넣어야 한다는 요구는 여기서 출발한다. PSA검사가 발전하면서 간단한 혈액 채취만으로 전립선암 위험 여부를 알 수 있는 만큼 중장년층에 대한 선별 검진만으로도 충분히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주장이다. 국가검진이 없는 미국에서도 보험제도인 메디케어에서 무증상 남성을 대상으로 매년 PSA 검사비를 지원하고 있는데다 일본도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PSA검사가 전국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우리나라만 이를 적용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비뇨의학회 민승기 보험이사는 "미국과 일본처럼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검진까지는 바라지고 않는다"며 "적어도 위험도가 높아지는 50세 이상의 남성들 만이라도 조기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립선암은 무엇보다 조기 검진이 중요하며 치료율도 매우 좋다"며 "1만원대의 저렴한 비용으로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는 PSA검사를 국가검진에 넣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의학적 근거 요구하는 복지부 "우선순위도 고려해야" 하지만 보건복지부 등 정부는 비뇨의학회의 이같은 주장에 일각에서 제기하는 과잉 검진에 대한 우려를 내놓고 있다. 의학계 일각에서 PSA검사를 통한 조기 진단이 오히려 과잉진단과 과잉치료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A의학회 이사장은 "사실 PSA검사의 과잉진단, 치료 문제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도 논란이 많은 사안"이라며 "몇 년전 갑상선암 과잉진단, 치료 문제가 전 사회적 문제가 된 것과 같이 진단 기술이 발달하면서 겪을 수 밖에 없는 홍역 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특히 PSA검사 같은 경우 암에 대한 양성, 음성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수치가 애매할 경우 과잉 논란이 있을 수 밖에 없는 구조"라며 "또한 의사의 전문성에 따라서도 해석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복지부도 고민이 클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복지부도 이같은 부분에서 고민을 하고 있다. PSA검사가 전립선암 예방에 확실한 효과가 있다는 의학적 연구가 없는 이상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국가 검진에 포함시키는 것이 쉽지 않다는 의견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국가 검진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것인 만큼 뚜렷한 의학적 근거가 필요하다"며 "PSA검사가 전립선암을 예방한다는 확실한 의학적 근거를 제시한다면 충분히 고려할 수 있는 사안이지만 그렇지 않다면 쉽지 않은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건강보험 재정이 투입되는 일인 만큼 각 질병간에 우선순위도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 복지부의 입장이다. 확실한 의학적 근거가 제시되는 사안이라 할지라도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토대로 순차적인 적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폐암 검진 같은 경우도 올해에 들어서야 검진 항목에 포함된 것이 사실 아니냐"며 "모든 건강보험 적용에는 우선순위가 있고 이에 맞춰 집행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서도 비뇨의학회는 이미 의학적 근거들이 쌓아지고 있다는 입장이다. 비록 국내 연구는 없다고 해도 미국과 유럽 등에서 충분히 근거가 쌓이고 있는 만큼 선제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주장. 단순히 의학적 근거만을 논하지 말고 정책적 선택이 필요한 시점이라는 주장이다. 비뇨의학회 이규성 이사장은 "미국과 유럽에서 PSA검사의 유용성을 평가한 대규모 추적 관찰 연구인 ERSPC와 PLCO를 보면 실제로 전림선암 사망률을 의미하게 낮춘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이같은 새로운 연구 결과들이 아니더라도 국내 전립선암 발병률을 고려한 복지부의 선제적인 정책적 접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EGFR TKI 게피티닙 병용 혜택 '우월' 부작용은 오점 2019-11-16 05:45:55
|메디칼타임즈=원종혁 기자|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에 1차 표적항암제인 '게피티닙'의 사용 전략이 다양해지고 있다. 게피티닙을 단독으로 사용하는데 나아가, 세포독성 항암제와의 병용요법에서도 안전성과 함께 생존 혜택을 개선하는 결과지를 제시했기 때문이다. 특히 항암화학요법인 '카보플라틴'과 '페메트렉시드'를 병용해 순차치료하는 방식은, 항암제의 효과 기준이 되는 무진행생존기간(PFS) 등을 의미있게 연장시키며 단독요법 대비 우월한 효과를 보였다.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 1차 치료전략으로 게피티닙과 카보플라틴, 페메트렉시드 병용요법을 평가한 동북일본임상그룹(North-East Japan Study Group)의 'NEJ009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11월 4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https://doi.org/10. 1200/JCO.19.01488). 여기서 게피티닙 병용요법은 PFS와 관련한 사망 또는 암 진행 위험을 51%까지 낮추는 결과를 나타냈다. 주저자인 동북일본임상그룹(North-East Japan Study Group) 호소미(Yukio Hosomi) 박사는 "그동안 진료현장에서는 EGFR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경우, TKI 표적치료제와 세포 독성항암제를 병용하는 전략에 높은 기대가 있었다"며 "그런데 TKI 제제 단독요법에 비해 해당 병용요법이 어느정도로 유효성과 안전성에 우월한 효과를 나타내는가엔 논의가 필요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NEJ002 연구' 결과를 보면 EGFR 변이가 발생한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는 1차 치료전략으로 백금기반 항암화학요법에 TKI 제제를 병용하는 경우 PFS를 비롯한 암환자 삶의질을 개선시키는 우월성을 보였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에 대해서도 "관련 임상연구들은 EGFR-TKI 제제를 크로스오버(crossover)로 사용한 환자 참여 비율이 높은데다 일차 평가지표인 전체 생존기간(OS) 개선에 분명한 혜택을 입증하지 못하고 있다"며 "NEJ002 연구 역시 게피티닙 치료군의 약 30%가 이후 백금기반 항암화학요법 병용전략을 투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번 NEJ009 연구는, EGFR 변이 환자만을 대상으로 EGFR-TKI 제제와 항암화학요법 병용전략의 효과와 안전성을 집중 검증하는데 목적을 뒀다. 연구를 보면, EGFR 변이 전이성 비소세포폐암을 새로이 진단받은 총 345명에 1차 치료제로 게피티닙+카보플라틴+페메트렉시드 병용 전략 또는 게피티닙 단독요법을 시행했다. 여기서 일차 평가지표로 무진행생존기간(PFS) 및 PFS2, 전체 생존기간(OS)을 평가하고, 이차 평가변수로 객관적 반응률(ORR)과 안전성, 삶의질을 비교했다. 그 결과, ORR과 PFS 개선혜택은 게피티닙 병용군과 단독요법군에서 각각 84%, 67%로 나타나 병용요법에 우월성을 보였다. 특히 PFS는 20.9개월로 단독요법 11.9개월에 비해 사망 또는 암 진행 위험을 51% 줄이는 결과지를 나타낸 것이다. 다만, 일차 평가변수에 포함됐던 PFS2 비교에서는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 안전성의 경우, 게피티닙 병용군에서는 혈액학적 독성반응이 65.3%로 게피티닙 단독요법 31.0% 대비 높았지만 삶의 질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이번 결과 게피티닙과 카보플라틴, 페메트렉시드를 병용하는 전략은 게피티닙 단독요법에 비해 EGFR 변이 진행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에서 PFS 개선효과를 나타냈다"며 "추후 대규모 임상을 통해 OS 혜택을 입증할 일만 남았다"고 평가했다.
뷰노, 한국 의료 AI 영상분석 기술력 선보여 2019-11-15 17:12:55
|메디칼타임즈=정희석 기자|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영상분석 솔루션기업 뷰노(대표이사 이예하)는 지난 13일 프랑스 소재 글로벌 제약·바이오·의료기기기업 최고정보관리책임자(Chief Information Officer·CIO) 비영리연합 ‘CEDHYS’가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본사를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CEDHYS는 독립적인 비영리협회로 설립 이후 약 30년 동안 프랑스 현지에서 제약·바이오·의료기기기업 CIO 대표 협회로 자리 잡으며 프랑스 생명과학분야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연례 세미나와 스터디 투어 등 다양한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CEDHYS 방문단에는 ▲Bristol-Myers Squibb ▲BioMérieux ▲Biogaran ▲Laboratoires THEA ▲Laboratoires Expanscience ▲Septodont ▲Thuasne ▲URGO Group ▲Laboratoires Genevrier ▲Virbac ▲Vygon 등 안과 심장내과 신경과학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적인 치료제·의료기기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프랑스 소재 유수 글로벌 제약·바이오·의료기기기업 CIO 16명이 참여했다. 뷰노는 CEDHYS 회원들에게 식약처 허가를 받은 ▲뷰노메드 체스트 X레이(VUNO Med-Chest X-ray) ▲뷰노메드 본에이지(VUNO Med-BoneAge) ▲뷰노메드 딥브레인(VUNO Med-DeepBrain)와 함께 허가를 앞둔 ▲LungCT AI ▲Fundus AI를 데모시연으로 상세히 소개했다. CHEDYS 회원들은 소속된 각 기업과의 협력 가능성과 연구 분야 확장 가능성 등을 질문하며 뷰노 및 뷰노메드 솔루션에 대한 많은 관심을 보였다. 클로드 셍겔(Claude Sengel) 비오메리으(bioMérieux) 이그제큐티브 디렉터(Executive Director)는 CHEDYS 방문단을 대표해 “선도적인 AI 기술력으로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의료 AI 솔루션기업인 뷰노의 우수한 기술력을 직접 확인하고 싶어 본사 방문을 요청하게 됐다”며 “이번 방문으로 구축한 네트워크를 통해 앞으로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뷰노를 방문한 프랑스 소재 제약·바이오·의료기기기업 CIO들에게 자사 의료 AI 솔루션을 소개하게 돼 뜻 깊었다”며 “오는 12월 열리는 북미영상의학회(RSNA 2019)뿐 아니라 다양한 해외 전시회를 통해 뷰노의 검증된 딥러닝 기술력을 전파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뷰노는 영상의학뿐 아니라 신경과학·임상병리학분야까지 허가 및 연구개발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만큼 앞으로 CHEDYS 소속기업과의 협력 방안을 적극 모색해 시너지를 이끌어낼 예정이다.
의원급 병상 감소세…정신·정형·신경외과 두드러져 2019-11-15 12:00:59
|메디칼타임즈=박양명 기자| 분석① 해마다 줄고 있는 의원 병상 병상을 운영하는 의원이 해마다 줄고 있다. 개원 환경에서 입원실까지 갖춘 상태에서 수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메디칼타임즈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국회에 제출한 의원급 병상 운영 현황 데이터에서 2017~19년 2분기 자료를 분석했다. 결과를 보면 전체 의원 숫자는 해마다 조금씩 늘고 있지만 의원이 운영하는 병상 수는 줄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2017년 2분기 전체 의원 숫자는 3만806곳에서 올해 2분기 3만2383곳으로 1577곳 늘었다. 3년 사이 해마다 약 1000곳씩 증가했다. 반면 병상수는 2017년 2분기 7만5578곳에서 지난해 6만2134곳으로 1만3444곳 줄었다. 의원 한 곳당 병상 운영 현황을 단순 계산해보면 2017년 2분기에는 의원 한 곳당 2.5병상을 갖고 있었지만 2018년에는 2.2병상, 2019년에는 1.9병상으로 감소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진료과목별로 보면 의원급 병상 감소 현상은 정신건강의학과, 정형외과, 신경외과, 산부인과에서 두드러졌다. 정신건강의학과는 2017년 3058병상에서 지난해 2031병상으로 1027병상 줄었다. 2017년에는 의원 한 곳당 3.1병상을 운영하고 있었다면 지난해는 2.4병상, 올해는 1.7병상으로까지 떨어졌다. 전문과목 중 가장 많은 병상을 운영하고 있는 정형외과 의원 병상 수도 눈에 띄게 줄었다. 2만6722병상에서 2만937병상으로 6000병상 가까이 감소한 것. 정형외과 의원 한 곳당 13.3병상을 운영했었는데 올해는 9.7병상으로 줄어 10병상도 채 운영하고 있지 않은 상황이 온 것이다. 신경외과도 4057병상에서 686병상이 줄어 3371병상이다. 산부인과 역시 6167병상에서 1423병상이나 감소해 4744병상이었다. 이처럼 의원에서 입원실 운영을 포기하고 있는 이유는 수익성이 크지 않다는 게 가장 크게 작용했다.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관계자는 "의원급 입원실은 외곽에 있는 게 아니라 도심에 있기 때문에 임대료, 인건비 등 비용 부담이 훨씬 크다"며 "야간에도 상주 인력이 있어야 하는 등 운영이 쉽지 않다"고 토로했다. 대한신경외과의사회 관계자도 "병상을 돌리면 돌릴수록 손해를 보는 구조"라며 "병상을 운영해도 이익은 적고 실손보험사들의 소송 타깃이 될 수 있으니 개원가에서는 단순 통증 시술 중심의 외래진료만 선택하게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되면 의원은 경증질환 환자 중심의 외래진료를 중점적으로 해야 한다는 정부의 정책 방향과도 자연스럽게 맞아떨어지게 된다. 정형외과의사회 관계자는 "병실은 아무래도 24시간 운영해야 하다 보니 그 비용이 어마어마하다"며 "최근에는 의원 이름을 붙이고 개원을 하면서 병상을 운영하는 곳은 한곳도 없다고 확실히 말할 수 있다. 통계에 잡히는 병상은 기존에 운영하든 곳이고 그것마저도 없애는 분위기"라고 현실을 말했다. 그럼에도 최소 병상을 운영할 수밖에 없는 개원가 현실을 무시할 수 없다는 목소리도 있다. 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관계자는 "도심에 입원실이 있는 효과가 환자와 보호자 모두에게 크다"며 "환자 입장에서는 가족과 가깝고 외곽으로 떨어진 병원에 입원했을 때의 소외감도 작을 수 있다. 외래와 입원실도 연계돼 있어 진료받기도 편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정신과 의원이 입원실을 가질 필요는 없지만 거점지역마다 한 곳 정도라도 입원실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대학병원까지는 가지 않아도 되는 환자가 갈 곳을 만들어야 한다. 의원 입원실의 장점이 분명히 있음에도 유지할 수 없도록 만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신경외과의사회 관계자 역시 "의원을 찾는 환자 중에서도 입원이 필요한 환자가 분명히 있다"며 "심신 안정이 필요한 환자가 있다. 의원의 입원실 운영에 대한 부분을 디테일하게 나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복지부,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 혁신형 제약 전격 취소 2019-11-15 10:01:32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인보사 사태를 유발한 코오롱생명과학의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이 전격 취소됐다. 더불어 인보사 개발을 위해 지원된 정부 연구개발 예산 82억원 환수절차와 대통령 표창 취소 절차가 진행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5일 "제3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에서 인보사케이주 개발 공적을 토대로 2018년 12월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받은 코오롱생명과학의 혁신형 제약기업 지정 취소를 의결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아울러 인보사 개발을 위해 지원된 정부 연구개발(R&D) 환수 절차 및 대통령 표창 취소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이는 품목허가 취소에 따른 인보사 개발 공적 상실로 인한 후속조치다. 혁신형 제약기업 인증평가위원회는 재평가를 진행했으며, 이를 토대로 제약산업 육성지원 위원회(위원장:박능후 장관)에서 심의한 결과, 인증 취소를 가결했다. 청문 절차를 거쳐 코오롱 생명과학의 변론이 불수용 확정되면 최종 취소가 가능하다. 정부 연구 지원금도 환수조치에 돌입했다. 첨단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진출지원 사업을 통해 코오롱생명과학에 지원한 정부 R&D 총 82억 1000만원의 환수 절차를 진행 중이다. 최종연도 사업평가 결과, 최하위 등급 확정에 따라 관련 절차를 거쳐 3차 연도 지원액 25억원 환수조치를 최종 확정하고 조만간 환수 처분을 집행할 예정이다. 나머지 지원액 57억 1000만원은 연구부정 행위에 따른 사기죄와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검찰 수사결과 연구부정 행위가 확인되면, 지체없이 환수 조치할 계획이다. 코오롱생명과학 연구진에 대한 대통령 표창(2018년 12월) 취소 조치한다. 복지부는 인보사 개발 공적으로 코오롱생명과학 연구소장에 수여된 대통령 표창 취소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제적 이익 제공업체 37곳 확정...불법여부 분석중 2019-11-15 05:45:58
|메디칼타임즈=이창진 기자| 보건당국이 제약업체와 의료기기업체 37곳을 의료인 및 약사에게 제공한 경제적 이익 지출보고서 제출 대상으로 최종 선정했다. 이중 일부 업체에 1차 제출 통보가 나간 상태로 경제적 이익 제공 과정에서 불법 개연성이 확인되면 수사기관 고발 조치가 뒤따를 것으로 보여 보건의료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 이은지 사무관은 지난 13일 세종청사에서 전문기자협의회와 만나 "제약 및 의료기기업체 지출보고서 제출 대상 업체를 총 37곳 선정했다. 10월말 1차 제출 업체에 통보한 상태로 결과를 분석해 연말이나 내년 초 제출 대상 업체 지출보고서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복지부는 2018년 1월 약사법 개정에 따른 지출보고서 제도 시행 이후 제약바이오협회와 글로벌의약산업협회, 의료기기산업협회, 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등을 통해 지출보고서 작성 여부 설문조사를 실시하며 제도 안착에 집중했다. 이번 조사는 지출보고서가 제대로 작성되고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약사법에 의거 복지부장관이 요청하면 제약 및 의료기기업체는 지출보고서 내역을 제출해야 한다. 지출보고서에는 업체가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의사와 의료기관, 학회 실명과 제공액수 등 세부 내역이 담겨 있다. 지출 내역과 제공방식의 불법적 소지가 확인되면 불법 리베이트로 간주될 수 있다는 점에 의료계와 제약 및 의료기기업체 모두 신경이 곤두설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복지부도 이를 의식해 지출보고서 제출 대상 업체명과 선정기준은 함구했다. 이은지 사무관은 "지출보고서 제출 대상 업체와 선정기준을 밝히기는 어렵다. 업계가 떨고 있다고 들었다. 공개 후 선의의 피해를 보는 업체가 있을까 우려된다"고 비공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다만, "37개 제출대상 업체는 문제가 있을 수도 있지만 잘하는 업체도 있다"며 불법 개연성을 포함한 선정기준을 내비쳤다. 지출보고서 타깃인 37개 업체는 국내 및 다국적사 업체 모두 포함되어 있다. 이은지 사무관은 "분명한 것은 지출보고서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다고 모두 문제가 있는 곳은 아니다"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하면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지적을 포함한 제도가 실효성 있게 잘 되고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것이다. 복지부도 어떤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그는 "영업대행사(CSO)는 지출보고서 작성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번 자료 제출에 포함되지 않았다. 향후 법 개정을 통해 영업대행사의 지출보고서 작성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 제약 및 의료기기 업계는 1차 제출 통보 업체를 쉬쉬하면서 바짝 긴장하고 있다. 배석한 박진선 전문위원은 "1차 통보한 업체의 지출보고서를 받아보고 분석을 통해 제출형식과 내용을 보완해 연말이나 내년 초 나머지 업체에게 제출을 요청할 계획"면서 "1차 통보는 규모가 있는 업체를 중심으로 했다"고 말했다. 의료계에서 궁금한 점은 지출보고서에 기재된 의사 명단과 경제적 이익 액수 일치 여부다. 이은지 사무관은 "지출보고서 확인 소명 절차는 업체의 자료 분석을 통해 방법을 판단해야 할 것 같다"면서 "의료인들도 제약 및 의료기기 업체에서 경제적 이익을 제공받았다면 제대로 내역이 정리되어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 제약업체가 2018년도 한 해 동안 학회와 의료기관 등 후원을 통해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의사와 약사 수도 최소 수 천명에서 수 만 명에 달한다는 점에서 지출내역 대조가 만만치 않은 실정이다. 이은지 사무관은 "지출보고서 전수조사는 규모가 크다.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 제도 도입 취지가 업체의 자율관리로 무조건 조사해야 하는지는 고민해야 할 과제"라며 실무자로서의 어려움을 내비쳤다. 지출보고서 내역에 불법이 확인되면 수사기관 고발로 이어진다. 이은지 사무관은 "제약 및 의료기기업체 지출보고서에 불법이 의심된다면 수사기관에 수사 의뢰와 고발 조치 등 보건산업 유통 투명화를 위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복지부는 합당한 경제적 이익을 제공받은 의료인과 약사 등에게 지출 내역 확인을 당부했다. 현 약사법(제44조 2, 경제적 이득 등의 제공 내역에 관한 지출보고서)에는 '의약품 공급자는 약사와 한약사, 의료인, 의료기관 개설자 또는 의료기관 종사자가 본인에 대한 경제적 이익 등 제공내역 확인을 요청하는 경우 그 제공내역을 확인해 줘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다. 이은지 사무관은 "아직까지 지출보고서 제도에 대해 모르는 의료인들이 많다. 약사법에 본인에게 제공된 업체의 경제적 이익 내역을 확인할 수 있는 권리가 명시되어 있다. 업체에서 제공한 식사비가 얼마인지 지출 내역이 바르게 포함되어 있는지 확인해 줬으면 한다"며 의료계 협조를 요청했다.
메디칼타운 도약 꿈꾸는 한림대강남성심 신관개관 발돋움 2019-11-15 05:45:56
|메디칼타임즈=황병우 기자|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이 신관개관과 함께 글로벌 특성화 메디칼타운으로 거듭나기 위한 첫발을 뗐다. 지난 5일 2개동으로 이뤄진 신관 건물을 개관하면서 새로운 도약을 위한 기틀을 다지고 있는 것.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이하 강남성심병원) 이영구 병원장은 신관건립을 맞아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한림메디칼타운' 건립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번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신관은 대지면적 1600평(5292㎡), 총 연건평 7946(2만6268㎡) 규모에 지상 7층, 지하 6층짜리 1동과 지상 6층 2동으로 구성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안과 이비인후과&8231;두경부외과. 가정의학과 종합건강증진센터가 들어온 상태다. 특히, 신길뉴타운 건설, 대림동 재건축, 신안선 개통 등의 호재와 맞물려 유동인구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상황. 강남성심병원은 신관 건립을 통해 외연을 확장하고 본관을 리모델링해 병원 업그레이드와 환자흡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강남성심병원은 현재 왕복 10차선의 시흥대로를 기준으로 영등포 방면으로는 본관 1~3동과 신관 1,2동 그리고 동작구 방면으로 지난해 10월 개소한 한림 중개의학연구소가 위치하고 있으며 그 옆에 이전 한독병원 부지를 매입해 향후 외연을 더욱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이영구 병원장은 "서울 중심에 위치해 주변 부지확보가 어려웠지만 본관 주변으로 떨어져 있는 건물들을 매입해 신관 등이 건립됐다"며 "해외 유수 병원이 건물을 여럿 두고 환자가 필요한 의료를 원스톱으로 받게 하는 것처럼 강남성심병원도 단순 병원이 아닌 환자 중심 메디컬타운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즉, 위치적 여건으로 한 부지에 건물이 몰려있을 수는 없었지만 신관 개관을 계기로 외국의 사례처럼 의료타운을 추구해 한계를 극복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강남성심병원은 본관에 응급센터를 확장해 권역응급센터로의 도약을 모색하고 신관의 경우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등을 연계해 여성 특화병원으로서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이영구 병원장은 "기존에는 병원에 공간이 적었지만 신관에 많은 과들이 이전됐고 한독병원 부지에 많은 공간이 생기기 때문에 본관 리모델링 작업에 착수하고 있다"며 "우선은 응급의료센터를 장래에 권역응급센터급으로 키우려고 생각 중이다"고 말했다. 향후 현 응급의료센터가 권역응급센터로 성장한다면 주변의 3차병원과 못지않게 환자를 커버할 수 있는 범위가 늘어날 것이라는 게 이 병원장의 의견이다. 또한 이 병원장은 "신관에 고위험산모&8231;신생아 집중치료센터와 여성중심케어, 전문시뮬레이션 등을 시행해 차별화된 포괄적 산포 케어 시스템을 갖춘 상태다"고 전했다. 아울러 강남성심병원은 메디칼타운이라는 특성을 통해 10년 내 세계적 수준의 국제 특성화 병원 실현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영구 병원장은 "내부 역량 강화를 통해 해외 유수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해외원격의료 등 국제 특성화 병원으로 발돋움 하고 있다"며 "신관 건립을 시작으로 세계 최고 수준을 국제 특성화 병원이라는 비전을 향해 차근차근 계획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