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신약개발 1년…진단‧치료제 허가 트렌드 변화한다"
김열홍 K-MASTER 사업단장, 1천명 암 환자 유전체 분석 "맞춤 치료 기대 부응"
문성호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8-09-27 06:00
0
    |메디칼타임즈 문성호 기자|"모든 암 환자에게 정밀의료 진단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암 맞춤 치료와 신약개발이라는 막중한 임무를 띠고 구성된 '고려대학교 K-MASTER 암 정밀의료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이하 K-MASTER 사업단)이 발족 1년을 맞았다.

    김열홍 K-MASTER 사업단장(고대 안암병원 혈액종양내과‧사진)은 최근 메디칼타임즈와 만난 자리에서 본격적인 사업 시작 이 후 9월 현재까지 국내 암 환자 1000명의 유전자 데이터 샘플 분석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K-MASTER 사업단은 난치암 환자 유전변이에 맞춘 표적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430억원에 이르는 정부 투자를 바탕으로 지난 2017년 6월부터 향후 5년 간 추진되게 된다.

    전국 대형병원 위주로 구성된 49개의 임상시험 실시 기관을 통해 암 환자를 등록받아 암조직과 액체생검 샘플을 서울대 FIRST 암패널, 삼성유전체연구소 CancerSCAN 및 마크로젠 Axen 액체생검 패널을 이용해 암 유전체 프로파일링을 수행해 환자에게 맞는 표적 치료제 임상시험을 매칭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최근 K-MASTER 사업단은 이 같은 시스템이 자리 잡으며 1000명의 암 환자 등록을 달성했고, 올 연말까지 2000명의 암 환자 등록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열홍 사업단장은 "임상시험 실시기관으로 협약을 맺은 전국 49개 병원으로부터 암 환자 정보를 넘겨받으면 데이터를 검증하고 환자별로 특정 유전자 변이가 나오면 해당 환자에게 맞는 약을 쓸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아직까지 국내에서 허가받지 않은 약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환자 입장에서는 치료받을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해 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임상시험은 현재 6건이 진행 중인데 협약을 맺은 기관이 전국 49개 병원이기 때문에 해당 환자가 서울의 대형병원으로 와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며 "지방병원에서 진단받았으면, 임상시험 결과가 열러있는 근처 협약을 맺은 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으면 되는 것이다. 그 인프라를 구성하는데 1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암환자 등록현황, 암 종별 등록현황
    K-MASTER 사업단은 이 같은 시스템을 통해 총 1만명에 달하는 암 환자 유전체 정보를 모으는 것이 목표.

    김열홍 사업단장은 "향후 5년 간 1만명의 데이터를 모으게 된다면 전 세계적으로도 흔한 일이 아니다. 일본이 먼저 치고 나갔지만 우리나라만의 장점이 있다"며 "우리나라 암 환자의 유전체 변이가 어떤 암 종별로 돼 있고, 그 중에서 신약개발이나 표적치료제를 사용할 경우 얼마나 혜택을 볼 수 있는지, 그리고 축적되는 데이터를 활용해서 신약개발에 활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변화되는 암 진단 트렌드, 치료제 허가 개념도 바뀐다"

    그러면서 김열홍 사업단장은 최근 치료제 허가 개념이 변화하는 점을 들면서 정밀의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과거 위암이나 대장암, 유방암 등 암 종별로 진단을 했고 치료제를 허가했다면, 최근에는 이러한 암 종별 허가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는 것이다.

    김열홍 사업단장은 "최근 새롭게 미 FDA에서 허가되는 약제들은 현미부수체 불안정성(Microsatellite instability test, 이하 MSI)이라고 해서 어느 암이라도 MSI가 양성인 암은 면역항암제가 잘 듣는다"며 "암 종별과 상관없이 가치가 있기 때문에 최근 들어 이러한 경우로 항암제 허가가 나고 있으며 몇 개의 신약도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NTRK 유전자라고 해서 특정 융합이 있으면 특정약이 잘 듣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에도 모든 암 종에서 0.5~1% 가량 나타난다"라며 "이처럼 최근 허가개념이 모든 암종의 유전자 변이 진단으로 가고 있다. 결국 모든 암 환자에게 공평한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K-MASTER 사업단이 이 같은 암 진단 및 치료제 허가 트렌드에 맞춰 정밀의료를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열홍 사업단장은 "한 직결장암 환자가 지방 병원을 찾았는데 해당 병원 외과의가 정밀의료에 대한 지식이 없다보니 유전체 분석을 하지 않고 해당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을 했다. 이 후 재발해 항암치료를 했더라"며 "하지만 알고 보니 해당 환자는 특정 유전체 변이가 있는 환자였다"고 말했다.

    그는 "정밀의료를 통해 유전체 분석을 했다면 특정 표적치료제를 사용해 환자에게 보다 나은 치료를 할 수 있었다"며 "결과적으로 제대로 된 기회를 받지 못했던 환자였다. K-MASTER 사업단이 더 잘 알려지고 임상시험도 활발하게 함으로써 정밀의료를 실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문성호 기자

    • 국민건강보험공단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관련한 보건의료제도와 병원계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문성호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