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생백신vs사백신…의사들 생백신 무게?
"출시 후 뚜껑 열어봐야"vs"생백신 문제없었다, 사백신 접종횟수 부담"
원종혁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8-03-30 12:11
0
생백신 조스타박스(왼쪽)와 사백신 싱그릭스
|메디칼타임즈 원종혁 기자|2013년 이후 5년간 유지해온 대상포진 예방백신 조스타박스 독주 체제에, 2회 접종하는 재조합 사백신 신규 품목의 시장진입이 가속화되고 있다.

의료진들은 생백신만 있던 대상포진 예방백신에 사백신이 들어오면서 의료진의 관심도 높은 상황.

의료진들은 생백신 쪽에 무게를 싣는 분위기다. 다만 아직 국내 출시가 안 된 상황에서 속단하기 이르다는 것.

최근 GSK 대상포진 예방백신인 싱그릭스(Shingrix)가 유럽 및 일본 지역에 적응증을 추가했다. 유럽공동체위원회(EC)와 일본 후생성으로부터 받은 허가 적응증 모두, '50세 이상 성인의 대상포진 및 대상포진 후 신경통(PHN)'을 예방하는 목적이다.

업계에 따르면 싱그릭스의 발빠른 행보를 볼 때 빠르면 연내에 국내에서도 생백신 대 사백신의 경쟁이 이뤄질 전망이다.

의료진은 각 백신의 장단점이 다르기 때문에,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효과와 안전성 검증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국내 모 학회 이사장은 "생백신의 경우 접종으로 인해 대상포진에 걸리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고 사백신은 효과가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들이 있다"며 "결국 한국인만을 대상으로 한 점검과 근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생백신 쪽에 힘을 실었다.

그는 "조스타박스를 접종하면서 (생백신으로서의)부작용이 많이 나타나지는 않았다"며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에 비쳐볼 때 사백신이 필요하다고 보거나 딱히 기다리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개원가에서도 일단은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두 백신의 접종 횟수가 다르다는 점이 선택의 기준이 될 수도 있음을 분명히 했다.

C내과의원 원장은 "의료진 입장에서 백신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효과와 안전성 및 부작용 문제"라며 "일단은 뚜껑을 열어봐야 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조스타박스는 1회 접종인데 비해 싱그릭스는 2~6개월 간격으로 근육 내 2회 투여한다"며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에 두 번오는 것은 아무래도 환자 입장에서 귀찮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런 점에 비쳐볼 때 접종횟수도 백신을 선택하는 기준 중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원종혁 기자

    •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를 기반으로 다국적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원종혁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