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AB 시대" 차세대 테고프라잔 주목할 5가지 이유
1·2상 결과 첫 공개…약효 도달 속도·지속성 '합격점'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7-11-27 05:00
0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차세대 위산 분비 억제제인 P-CAB(칼륨 경쟁적 위산 분비 억제제)은 기존 PPI 제제의 항혈전제와의 약물상호작용 우려 논란이나 느린 약효 도달 시간 문제를 깔끔히 씻어낸 새로운 패러다임의 치료제로 기대되고 있다.

흥미롭게도 PPI 제제의 단점으로 꼽히는 느린 약효 발현 시간 등 대표적인 다섯 가지 단점은 모두 내년 첫 선을 보일 P-CAB 계열 신약 테고프라잔을 주목해야할 이유로 꼽힌다. 그 이유를 정리했다.

24일 서울대병원 임상약리학과 이승환 교수는 그랜드힐튼서울호텔에서 열린 제1회 소화기연관학회 국제소화기학술대회(KDDW 2017)의 'PPI 제제를 넘어선 P-CAB의 새로운 시대' 강연자로 나서 P-CAB 기전 약물들의 성공 가능성을 살폈다.

국내 3,500억원의 시장규모를 형성한 위식도 역류질환 1차 치료제인 PPI 제제는 강력한 위산 분비 억제력에도 불구하고 ▲느린 약효 발현 ▲야간 산분비 억제 실패 ▲CYP2C19 유전형에 따른 개인간 약효 차이 ▲약물 상호 작용 우려 ▲식사 영향에 따른 약물 투여 시간 등이 단점으로 꼽히고 있다.

반면 P-CAB 계열 약물로는 최근에 일본에서 보노프라잔이 시판되었고, 국내에서도 CJ헬스케어가 2010년부터 자체 개발한 테고프라잔이 식약처 품목 허가와 급여 등재 여부만 남겨두면서, 이들 P-CAB 제제의 '해결사' 역할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승환 교수는 "PPI 제제는 강한 위산 분비 억제력을 갖췄지만 태생적 한계도 분명하다"며, "PPI는 위산에 의해 활성화 되는 전구약물(Prodrug)이며 활성형 프로톤 펌프에만 작용하므로 최대 약효 발현 시간이 늦고 식전 복용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반면 P-CAB은 이러한 활성화 과정이 필요치 않아 활성형 펌프 뿐만 아니라 벽세포 내 비활성형 펌프에도 작용하므로 즉각적인 반응이 나온다"며 "PPI 제제가 최대 약효를 내기 위해 3~5일이 걸리는 것과 달리, P-CAB은 한 시간 내에 최대 효과에 도달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이날 제시된 테고프라잔과 에소메프라졸의 최대 약효 도달 시간 비교 임상 자료를 보면 테고프라잔의 경우 1시간 이내에 위산 pH가 6.4에 도달할 정도로 빠른 효과를 나타냈다.

이승환 교수는 "PPI 제제는 2시간 이하의 짧은 반감기를 가진 데 반해 P-CAB 제제는 상대적으로 긴 5~10시간의 반감기를 갖는다"며 "이는 다시 말해 P-CAB 제제가 긴 위산 활동 제어를 통해 지속적인 야간 산분비 억제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고 밝혔다.

테고프라잔과 덱스란소프라졸의 야간 산분비 억제 비교 임상에서 테고프라잔은 야간 동안 pH 4.9~5.0을 유지했다.

이승환 교수는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을 제거하는데는 위내 pH 6 이상의 유지시간이 중요하다"며 "P-CAB 계열 제제의 pH 6 이상 유지 시간이 길다는 점이 바로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제균에 매우 중요한 장점이다"고 덧붙였다.

테고프라잔의 투약 1일차와 투약 7일차 모두 pH 6 이상 유지율은 무려 88~96%에 달하는 반면 판토프라졸은 1일차에서 49.7%, 7일차에서 58.3%로 저조했다.

이승환 교수는 "P-CAB 제제는 약물의 체내 흡수, 분포 등 약동학에 있어서 음식 섭취 후 영향이 관찰되지 않았으며, 약력학에서도 P-CAB 제제는 음식물 섭취 여부와 관련성이 없었다"며 "테고프라잔은 위내 pH 4 이상 유지율에 식전 식후 큰 차이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아침 식사 1시간 전 복용해야 하는 PPI 제제가 낮은 복약순응도·복용편의성을 보이는 것과 달리, P-CAB 제제는 복약 시간 제약이 없어 높은 복약순응도로 인한 높은 치료효과로 귀결될 수 있다는 뜻이다.

이승환 교수는 "PPI 제제는 주로 CYP2C19를 통해 대사되는데 CYP2C19의 유전자 다형성으로 인해 개인간 큰 약효 차이를 가지는 주요 이유가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반면 P-CAB 제제는 주로 CYP3A4에서 대사되기 때문에 개인간 약효 차이가 상대적으로 크지않다."며 "또한 PPI 제제는 CYP2C19를 저해하기 때문에 이 효소로 대사받는 약물들과의 약물상호작용 우려가 있으나, P-CAB 제제들은 이러한 약물상호작용에 대한 우려가 상대적으로 덜하다"고 진단했다.

서울의대 김나영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센터)는 25일 'Role and side effects of Drugs Associated with GIT - PPI & P-CAB' 강연에서 "PPI 등장으로 GERD 및 Peptic Ulcer 치료가 매우 용이해졌으나 장기간 사용 시 여러 부작용이 문제시 되고 있어 P-CAB이 빠른 Onset과 강력한 위산분비 억제력으로 LA C 또는 D 의 치료가 어려운 역류성 식도염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P-CAB의 등장으로 CYP2C19 유전적 다형성이나 항생제 내성에도 불구하고 헬리코박터 파이로리 제균율이 올라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정리하자면 이렇다. 테고프라잔의 강점은 ▲기존 PPI 대비 빠른 효과 ▲긴 약물 반감기와 작용 지속시간 ▲높은 야간 위산 분비억제 효과 ▲음식물 섭취와 무관 ▲낮은 개인간 약효 차이 및 낮은 약물상호작용이다.

PPI의 단점을 개선한 다섯 가지 항목이 바로 P-CAB 제제로는 국내에서 첫 출시되는 신약 테고프라잔을 주목할 이유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