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의료기기업체 '젬스메디컬' 직접 경영, 무슨 일이?
110억원 투자사 Comermy社 위링쯔 대표 공동대표 선임
정희석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7-10-11 00:35
1
중국 의료기기업체 Comermy社 위링쯔(Lingzhi Yu) 대표이사
|메디칼타임즈 정희석 기자| 국내 C-arm 전문기업 '젬스메디컬'이 중국 투자사 대표이사가 직접 경영에 참여하는 공동대표 체제 출범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본지 취재 결과 확인됐다.

젬스메디컬 한 임원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중국 Comermy社 위링쯔(Lingzhi Yu) 대표가 사실상 이자성 대표와 함께 공동대표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기존 이선주 대표는 지난 8월 말 대표직을 사임하고 해외법인 영업 관리와 도시바 OEM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고문으로 자리를 옮겼다.

Comermy社는 젬스메디컬에 약 110억원 투자한 중국 의료기기업체.

2009년 중국 상해에서 설립된 이 회사는 짧은 역사에도 불구하고 베이징 주식시장 신삼반(新三板) 상장사로 풍부한 자금력과 탄탄한 현지 유통망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Comermy社는 젬스메디컬 지분을 50% 이상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위링쯔 대표는 실질적으로 젬스메디컬 국내사업을 진두지휘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국제의료기기전시회(CMEF)에 참가한 Comermy社 부스 모습.
실제로 위링쯔 대표는 이미 중국과 한국을 오가며 사업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젬스메디컬 임원은 "위링쯔 대표가 한 달 중 절반은 한국에 머물고 있으며 한국 의료기기업체들과 젬스메디컬 협력업체들을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Comermy社 위링쯔 대표가 투자사에서 젬스메디컬 직접 경영에 나선 이유는 무엇일까?

크게 두 가지 이유로 추측된다.

첫 번째는 110억원이라는 막대한 자금을 투자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젬스메디컬의 재무적 어려움이 지속되자 Comermy社 주주들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이를 해소하고 회사 체질 개선을 위해 위링쯔 대표가 공동대표 형태로 직접 경영에 참여하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두 번째는 한중 간 사드(THAAD) 배치 갈등으로 중국의 한국 업체 투자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직접 투자를 위한 방안으로 이뤄졌다는 해석이다.

한편, 중국 의료기기업체 대표가 젬스메디컬 경영에 참여한다는 소식이 업계에 전해지자 온갖 악성 루머가 퍼지고 있다.

젬스메디컬 성남공장에 조립생산 대기 중인 C-arm 'SPINEL 3G' 본체(Body)
젬스메디컬 임원은 "경쟁업체들이 병원을 돌아다니면서 사실과 다르게 회사를 폄훼하고 있다 "며 "젬스메디컬이 중국 회사가 돼버렸기 때문에 제품 또한 중국산이라거나 회사 재무재표를 보여주면서 부도가 낮다는 등 온갖 악성 소문을 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Comermy社 위링쯔 대표가 공동대표로 참여하게 된 이유는 젬스메디컬에 대한 직접 지원을 확대하고 회사 대개혁을 위한 것"이라며 "이선주 대표의 사임 또한 이러한 중국 투자사 계획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젬스메디컬은 지금도 매달 C-arm 40대를 꾸준히 생산하고 있으며 도시바 OEM 공급 C-arm 또한 증가하고 있다"며 "올해 매출 역시 전년대비 3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젬스메디컬은 월등한 C-arm 기술력과 가격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 Comermy社 직접 투자와 인도네시아·베트남법인의 현지시장 성과가 가속화되면 충분히 강한 회사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투자사 대표의 젬스메디컬 경영 참여가 재정적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직접 투자 확대 방안인지 아니면 향후 흡수합병 또는 매각을 고려한 신호탄에 불과한지 지켜볼 일이다.
  • 독자의견
    1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
    • 부산의사309040
      2018.04.03 21:29:23 수정 | 삭제

      절대사지마라

      싼맛에 샀다가 진짜 개고생했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