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법률  
사망진단서도 분쟁 대상…손해 발생 증명 관건
수원지법 "사인 잘못 기재한 것으로 발생한 손해 증명해야"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7-08-30 12:00
0
|메디칼타임즈 박양명 기자| '사망진단서'도 의료분쟁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다만, 의료진이 사망진단서를 잘못 썼을 때 환자나 보호자에게 어떤 손해가 발생했는지에 대해 증명을 해야만한다.

이는 사망진단서 수정 문제가 단순히 윤리적 책임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법정 다툼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하기도 한다.

수원지방법원 제14민사부(재판장 이정권)는 최근 슬관절 치환술 후 심장에 문제가 생겨 사망에 이른 환자의 유족이 관절 수술을 한 W병원과 환자가 전원됐던 병원 소유 학교법인 C학원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환자 K씨는 양쪽 무릎 통증으로 경기도 W병원을 찾았고 의료진은 양쪽 슬관절 퇴행성 관절질환 진단을 내리고 왼쪽 슬관절 전치환술을 먼저 하기로 했다.

수술 전 심전도 및 심초음파 검사 결과 동성빈맥, 약간의 대동맥판 역류, 승모판 역류, 비정상적 이완 소견이 있었다.

이에 의료진은 마취과와 내과에 협진을 요청했고 각 과는 위험성을 환자에게 설명한 후 수술해도 괜찮다는 답을 내렸다.

하지만 환자는 수술 직후 오심을 호소했고 수술 사흘 후에는 가슴 답답함, 흉통을 호소했다. 의료진은 앰부배깅과 흉부압박, 심폐소생술을 하다가 C학원 산하 A대학병원으로 전원했지만 환자는 사망에 이르렀다.

유족 측은 W병원과 상급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며 의료과실과 함께 사망진단서가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유족 측은 "A대학병원 의료진이 쓴 사망진단서에는 직접 사인이 폐부종이라고 돼 있다"며 "폐부종은 질환이 아니라 상태를 말하는 것으로 원인 질환은 심질환"이라고 했다.

하지만 법원은 사망진단서를 잘못 작성했다는 것이 과실이라고 인정할 증거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의료과실도 없다고 했다.

재판부는 "폐부종은 폐정맥 및 모세혈관에서 폐의 간질조직과 폐포로 체액이 빠져나가면서 폐포와 기도를 침범해 가스교환을 아고하시켜 저산소증으로 호흡곤란을 야기하는 상태를 의미하는 것으로 질환이 아닌 증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인을 폐부종으로 기재한 것이 과실이라고 인정하기에 부족하고 이를 달리 인정할 증거가 없다"며 "과실로 인정한다 하더라도 사망진단서에 사망원인이 잘못 기재됐다는 점만으로 유족에게 어떤 손해가 발생했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