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한 민간정신병원 지정 신청 요구, 제보 받습니다"
"정신보건법 개정 함께 저지하자" 신경정신의학회, 회원들에게 SOS 요청
이지현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7-01-24 12:00
4
|메디칼타임즈 이지현 기자| 정신보건법 개정을 강행하는 복지부와 이를 수용할 수 없다는 의료계가 첨예한 갈등을 빚고 있다.

권준수 정신보건법대책TFT위원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권준수 정신보건법대책 TFT위원장(서울대병원, 차기 이사장)은 지난 23일 학회원들에게 학회 입장을 정리한 공문을 전달, 정신보건법 개정 반대에 동참해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권준수 위원장은 공문을 통해 민간정신의료기관 지정의료기관 신청 요구에 적극적으로 정책 변경 요구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부당한 신청 요구를 받을 경우 신경정신의학회TFT, 정신의료기관협회, 정신건간의학과봉직의협회 등에 제보해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사익추구를 위해 지침을 지키지 않는 의료기관도 신고할 것을 요청했다.

이는 최근 정부가 지역 보건소 및 시군구청을 통해 각 정신의료기관에 전달한 진단의사제도 시행 계획에 반발, 학회가 적극 나서 대응책을 마련한 것.

권준수 위원장은 공문을 통해 "국공립병원 전문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민간정신의료기관을 무분별하게 지정의료기관으로 선정하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정부는 5월말부터 정신보건법 제43조(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제4항에 따라 환자 입원 시 서로 다른 정신의료기관 전문의 2명 이상의 입원진단이 있어야 입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개정안을 강행할 방침이다.

즉, 국·공립정신의료기관 또는 복지부가 지정하는 정신의료기관에 소속된 전문의 1명 이상을 포함해 전문의 2명 이상의 일치된 소견이 있어야 입원할 수 있다.

문제는 현재 국·공립정신의료기관 의료진으로는 전체 정신병원의 입원진단이 역부족이라는 사실이다.

이를 두고 신경정신의학회 등 의료계는 강하게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권 위원장은 "비자발적 입원이 많이 발생하는 민간정신의료기관의 전문의를 진단업무에 동원한다는 것은 심사를 받아야하는 대상이 심사를 하게되는 모순된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칫 심사과정이나 결과에 따라 민간병원간 담함으로 비춰져 정신과 전문의가 또 한번 인권침해의 주범으로 몰릴 위험이 높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2인 진단업무 제도를 도입한 취지는 환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제3자가 입원진단의 공정성을 심사하는 것이 핵심"이라면서 "민간정신의료기관을 동원하는 것은 법 취지에서 맞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이지현 기자

    • 대학병원, 중소병원 등 병원계를 중심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이지현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4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병원232424
      2017.01.29 16:44:10 수정 | 삭제

      밥그릇투쟁

      서촹석 백선화 권중수
      셔울대 병원 트리오 등극 ㅊㅋㅊㅋ
      대다나다 3인방 만세이

      댓글 0
      등록
    • 소크라232404
      2017.01.28 09:34:38 수정 | 삭제

      맞네

      지부터나 잘하지
      매번 사고내다네유

      자기 한거는 어물어물 넘기고 남운 잘도 욕하네

      벙송보믄 뮤슨 위대 의산줄 안는 분 만켓다

      본바탕이 자기중심 이기적인 사람이다

      서울대병원장 하고 싶은가벼

      댓글 0
      등록
    • 시스터액트232402
      2017.01.28 09:29:55 수정 | 삭제

      무슨 사고길래

      여대생 투신자살건인가
      자기 환자도 다 죽이고 남 지적은 잘헌다 ㅉㅉ

      댓글 0
      등록
    • 설 의대232401
      2017.01.28 09:26:27 수정 | 삭제

      설병원장

      서창석 설병원장 후임하고 싶은가보군
      자기 의료사고들이나 먼저 정리하는게 답이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