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오를 때 둥지를 흩트리지 않는다
고주형의 '헬스케어 스타트업 리더십'
기사입력 : 2016-08-25 12:12
0
고주형의 '헬스케어 스타트업 리더십'
13. 날아오를 때 둥지를 흩트리지 않는다


스타트업에는 항상 떠날 곳이 있다. 예비 의료인이든, 전공의든, 공보의든, 의료기관 소속이든 누구에게나 그렇다. 직업상 학교에 남는다 해도 배움을 위한 학교는 떠나고 일터로서의 학교를 새로 맞이한다. 때가 되어 떠밀리듯 떠나는 것과 해후(邂逅)를 예견한 준비된 헤어짐은 다르다.

이어령 전 장관은 한 인터뷰에서 본인은 불알친구가 없다고 말한 적이 있다. 너무 똑똑해서 젊은 시절 주변의 시샘을 한 몸에 받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쌓아가는 삶으로 가득할 것 같은 분도 한때는 본인의 의지와 상관없는 떠남을 경험했을 것이다.

한 대학에서 의대와 간호대 인사제도와 관련해 자문을 한 적이 있다. 조교수급이 희망하는 제도는 부교수나 교수급의 요구사항과 다르다. 특히 퇴직을 앞둔 대학 선생과 이야기할 때면 기관의 제도 개선에서 그치지 않고 개인의 인생 역정이 묻어난다.

A 선생은 평생을 학교에 몸 바쳐 일했는데 대학이 퇴직 교원을 제대로 대우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과거보다 평균수명이 늘었는데도 역량 있는 명예교수를 대하는 제도는 예나 지금이나 형편없다고 안타까워했다.

A 선생은 명예교수 요건에 해당되는 분이라 이 정도이지, 요건에 들지 못한 분들 중에는 퇴임하는 교수 모두에게 명예교수 신분을 줘야 한다고 주장하는 분도 있다. 당시 A 선생에게 이렇게 반문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5년 전 선생님께서 보직을 맡으셨을 때에도 명예교수 제도 개편의 요구가 있었습니다. 퇴직을 앞둔 선배님들께 대학이 베풀 기회를 만들 수 있었는데 제도의 변화는 없습니다. 퇴직을 1년 남긴 지금 시기적으로 오해를 사실 수 있는데 괜찮으시겠습니까.”

A 선생은 이내 고개를 끄덕이며 좀 더 베풀었어야 했다며 뿌린 대로 거둔다는 말을 남기고 조용히 자리를 떠났다. 다행히 그해, 그 대학은 명예교수 선정 요건을 더 까다롭게 정하는 대신 지원 제도를 대폭 확대하는 결단을 내렸다.

몇 개월 후 A 선생으로부터 감사의 메일을 받았다. 그러나 대학이 그런 결단을 내리게 된 데는 A 선생 같은 분이 떠남에 의연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 한몫했고, 학교가 아량을 베풀어 선배를 대우하고 후배를 품었기 때문이다.

공자는 ‘후생가외(後生可畏)’라고 젊고 기력이 좋은 후진들이 학문을 닦으면 훨씬 큰 인물이 될 수 있다며 두렵다는 말을 남겼다. 스타트업을 앞둔 예비 사회인, 예비 의료인이라면 현재 장소를 나서기 전에 좀 더 후배에게 베푸는 것은 어떨까. 어차피 시간이 지나면 동고동락할 사람이다.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안다는 말이 있다. 사람의 진가는 때론 떠났을 때 더 드러난다. 베푸는 것으로 떠남을 준비하자. 다시 보지 못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인정한 채 떠나면 마음속 충격을 줄일 수 있다.

준비 없이 떠나면 다음 단계에서 회귀본능만 생길 뿐 현실에 전력을 다할 수 없다. 학은 날아오를 때 둥지를 흩트리지 않는다. 떠난 자리가 깨끗해야 뒤돌아보지 않으며 다시 돌아와도 반갑다.캡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