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사주팔자로 진단, 위법성 판별할 수 없다"
한특위 "6개월만의 결과에 실망…보건의료연구원 자문과도 상충"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6-04-23 05:01
6
|메디칼타임즈 최선 기자| 손금 진단 한의원을 옹호했던 보건복지부가 사주팔자로 진단이 가능하다는 한의원의 위법성 여부에도 뚜렷한 결론을 내놓지 않았다.

사주팔자 진단에 우려를 나타낸 보건의료연구원(NECA)의 자문에도 불구하고 판단을 유보한 만큼 복지부의 책임 회피 논란이 불거질 전망이다.

22일 대한의사협회 산하 한방대책특별위원회(한특위)에 따르면 최근 보건복지부는 사주팔자 한의원에 대한 최종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한특위는 "손금으로 병을 진단한다"는 한의사의 위법성 여부에 대해 민원을 넣은 바 있다.

사주팔자는 출생한 연ㆍ월ㆍ일ㆍ시(年月日時)와 음양, 오행의 조화 등을 조합해 운명의 길흉(吉凶)을 판단하는 것으로 '진단'과는 거리가 멀다는 게 의료계의 판단.

한특위는 해당 행위가 비과학적이고 근거 없는 행위로 의료인의 의무 망각에 해당하기 때문에 의료인의 품위 유지를 요구한 의료법 66조 등을 위반했다고 봤지만 복지부의 결론은 달랐다.

"사주팔자로 진단한다는 내용만으로는 위법성을 판별할 수 없다"는 다소 애매한 결론을 내놓은 것.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과는 "의료법 제2조에 따르면, 한의사는 한방의료와 한방보건지도를 임무로 하고 있다"며 "한방의료행위에 대해서는 의료법에 별다른 규정이 없는 바, 관련 헌재 판결에 따르면 '우리 옛선조들로부터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한의학을 기초로 한 질병의 예방이나 치료행위를 하는 것'이라 판시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한의약육성법은 '한의약이란 우리의 선조들로부터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한의학을 기초로 한 한방의료행위와 이를 기초로 해 과학적으로 응용·개발한 한방의료행위'라고 해석한다"며 "의료법 등 관련 법령에서는 특정한 의료행위가 허용 또는 금지되는지 여부에 관해 구체적인 규정을 두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복지부는 "그렇기 때문에 특정 행위가 한방의료행위에 해당하는지 여부는 그 의료행위의 태양 및 목적, 학문적 기초, 전문지식에 대한 교육 정도, 관련 규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판단을 유보했다.

한특위는 납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10월 제기한 민원에 대해 수 차례 답변을 연기한 끝에 내놓은 결론으로는 충분치 않다는 것이다.

특히 복지부가 자문을 거친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마저 "사주팔자 진단은 옳지 않다"는 취지의 답변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책임 회피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권철 한특위 위원장은 "복지부의 최종 입장이 무려 6개월만에 나왔다"며 "본 위원회는 이번 사안이 지난번 손금진단과 더불어 '한방사는 사주팔자로 진단하는 사람들임을 정부에서 사실상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결론에는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한의약정책과, 보건의료연구원, 종로구 보건소가 관련된 사안이다"며 "작년 10월에 사주팔자를 보고 진단한다는 한방사들에 대한 민원에 한의약 정책과는 '지역 보건소에 물어보라'고 발뺌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종로구 보건소는 "질병진단에 한방사들이 사주 팔자 이용할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는 의견을 냈다는 게 한특위 측 주장.

한특위는 "반복된 민원에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는 보건의료연구원(NECA)의 자문을 얻겠다고 했다"며 "보건의료연구원이 '사주팔자로 진단하는 것은 잘못'이라는 의견서를 보냈는데도 최초 민원 제기 후 6개월만에 내린 결론이 고작 판단하기 힘들다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에 의협 관계자는 "복지부가 손금 진단 한의원에게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만큼 사주팔자 진단 한의원에 처벌을 내리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며 "전례가 있는 만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것 아니겠냐"고 비판했다.

그는 "길흉화복을 점치는 사주팔자를 통해 병을 진단한다는 게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이냐"며 "이번 복지부의 결론은 21세기 대한민국의 보건의료 수준의 현 주소를 단적으로 말해주는 사례"라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6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등록
    • 홍득231547
      2016.08.16 17:55:41 수정 | 삭제

      한의학에 도움주는 명리학이라는 학문을 알아야 이해되는 이치

      명리학(사주팔자)는 전통적으로 오장육부의 기질변화, 체질의 태생등에 대해 학문적으로 다루어 온 학문입니다. 학문적 깊이가 깊은 한의사만이 제대로 검진, 치료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명리학(사주팔자)적 접근은 한의사의 한의학적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학문임을 양의사들은 알아야합니다. 인문학, 학의학을 모르고 인간의 체질변화를 모르니 이런 웃지못할 민원을 제기하는 황당한 일이 발생하는 겁니다. 복지부의 판단에 박수를 보냅니다.

      댓글 0
      등록
    • Lottie231133
      2016.05.02 17:03:01 수정 | 삭제

      I have an iphone 3gs

      I have an iphone 3gs (16gb) that has old bootrom and 3.1.3 firmware. I was wondering what the best way to jailbreak this device would be. Should I use snbeerw0ze 1.3 or should I upgrade to 4.3.1 and then use sn0wbreeze 2.5. If you recomend the latter, is there any guidance on how to do so? Thanks in advance for any help you can provide.-Z

      댓글 0
      등록
    • ㅎㅎ231076
      2016.04.23 16:01:56 수정 | 삭제

      관상을 바꿔서 운명을 변화시키는 성형외과는 고발안하나?

      좋은 관상으로 바뀌는 성형 하자던데 양방사들은 지들이나 잘하지 ㅉㅉㅉ

      댓글 1
      • 두방사 45343
        2016.04.24 17:20:29 수정 | 삭제
        머꼬 이 빙신은 의느님보고 양방사라니..한무당 이넘은..
      등록
    • 참나231074
      2016.04.23 11:53:21 수정 | 삭제

      어이가 없네. 저 복지부한방정책과 공무원들은 그 한의원 다니겠는가?

      한마디로 어이상실이다. 그러면 저 사주팔자 한의원에 보복부 공무원들은 자신이나 자신의 가족이 아프면 그곳으로 보내겠는가? 아무리 정책이 편향되었다고 하더라도 사슴을 말이라고 하면 안되지. 원칙을 세우고 집행해야할 곳이 저런식으로 흐지부지니 나라가 개판되는거다. 사주팔자 한의원은 종교개혁시기 카톨릭교회에서 베드로성당 짓는 돈 모금하려고 "면죄부"발급하는 행위나 다름없다고 본다.

      댓글 0
      등록
    • 판사231071
      2016.04.23 09:35:46 수정 | 삭제

      사주팔자진료행위는 합법이다.

      1. 사주팔자는 한의학에서 중요한 요소다.
      2. 한의학행위는 합법적인 한방의료행위다.
      3. 그러므로 사주팔자진료행위는 합법이다.

      댓글 1
      • 홍득 45959
        2016.08.16 18:01:14 수정 | 삭제
        명리학(사주팔자)는 한의학에 도움을 주는 학문입니다. 도움을 주는 학문을 불법이다 아니다로 구분짓는 자체가 우매하기 이를데 없는 행태입니다. 양의사들, 약사들도 명리학을 공부하고 사람의 오장육부와 사주팔자의 상관관계를 연구하고 있는데, 학문의 다양성을 인정하지 못하고 사욕에만 혈안이 돼 있는 일부 양의사와 의협에 실망을 금할길이 없다. 이정도 수준이라니.. 한국과 일본, 중국이 서양의 의학보다 우월한 점은 양의학과 한의학이 공존하고 그 헤택을
      등록
    • 의료법231070
      2016.04.23 08:33:45 수정 | 삭제

      사주, 관상 보시는분들 보세요

      조만간 의료법 위반이 될것 입니다. 지금 다른 일자리 찾아 보세요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