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또 교육…오늘도 새내기 의사는 나아간다
인턴 의사의 좌충우돌 생존기…박성우의 '인턴노트'[5]
기사입력 : 2015-11-20 05:15
0
끊임없는 교육

'병원'이라는 전장 속 실전 배치에 앞서 다시금 술기 교육을 받았다. 2010년부터 국시에 실기 항목이 추가되면서 새내기 의사들이 술기에 좀 더 익숙한 편이라고 했다. 하지만 병원에서 실제 쓰이는 술기와 방법을 다시금 배워야 했다. 요즘 웬만한 병원에서는 모든 기록들을 전자차트로 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사용하는 전산 시스템에 대한 교육도 같이 받았다.

실기 교육은 아카데미 교육실이란 곳에서 응급의학과 선생님들께서 정성들여 설계한 프로그램에 따라 진행되었다. 여러 술기 중에서도 전문심폐소생술(ACLS, advanced cardiac life support) 과정 교육이 특별히 기억에 남는다. 심폐소생술은 크게 기본심폐소생술(BLS, basic life support)과 전문심폐소생술 (ACLS)로 나뉜다.

기본심폐소생술은 평상시 응급상황, 즉 공항이나 쇼핑몰 혹은 길거리에서 쓰러진 사람에게 시행되는 심폐소생술로 의료인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교육받은 후 시행할 수 있는 자동제세동기AED를 이용한 응급 술기이다. 반대로 전문심폐소생술은 병원 안에서 심폐소생술이 필요할 때 전문 교육을 받은 의료인들로 구성된 팀이 환자 심폐소생을 위해 하는 술기로 제세동이나 정맥관 및 약물처치, 기도삽관까지 모두 포함될 수 있는 보다 전문적인 술기이다.

학생 때는 기본심폐소생술을 배워 자격증도 획득했는데 이번에는 병원 의료진으로서, 그리고 실제 상황에서도 인턴이 전문심폐소생술의 팀 일원으로 참여하기 때문에 이를 대비한 전문심폐소생술을 배울 수 있었다.

'팀 리더'라고 해서 전문심폐소생술을 진두지휘하는 의사가 있고 흉부압박술을 시행하는 사람Compressor, 기도유지 및 호흡을 담당하는 사람, 환자 활력징후 모니터링 및 제세동Defibrillation을 시행하는 사람, 정맥관 삽입 및 약물투여를 담당하는 간호사, 그리고 기록자까지 5~6명이 팀이 되어 시행한다.

기록자를 제외한 5명이 한 팀이 되어서 연습했는데, 각자 역할을 바꾸면서 한 번은 팀 리더가 되어 보고, 다음에는 흉부압박을 시행하고, 다음에는 제세동을 하는 역할 실습을 했다.

여러 역할 중 팀 리더는 급박히 일원에게 지시하고 통제해야 하기 때문에 가장 당혹스럽고 재밌는 역할이다. 다른 술기들에 비해 가장 '의사답다'는 느낌이 든다. 미국 드라마 '응급실ER'에서도 의사가 가장 멋있어 보이는 장면이다.

한 가지 주제 상황이 아니라 병원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상황 설정이 주어지면서 진행되었다. 그래서 갑자기 새로운 상황이 주어지면 팀 리더를 맡은 동기가 허둥지둥 되는 모습도 공유하게 된다. 하지만 연습을 통해 틀이 잡히고 익숙해지는 모습은 뿌듯했다.

새내기 의사로서 가장 무서운 것은 응급실에서 혼자 당직 근무를 하고 있을 때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다. 의사 면허장에 잉크도 마르지 않은 새내기 의사의 눈 앞에서 위급한 상황이 터지면 당황하고 겁먹을 수밖에 없다. 병원 안에서 이루어지는 심폐소생술은 인턴이 팀 리더를 하는 상황이 없다. 대부분 전문의 선배 의사가 지시하는 일을 보조하기 때문에 그렇게 모든 과정을 한 번 겪어본다는 것은 든든한 느낌을 들게 했다.

모든 교육과정이 실시간 촬영되어 실습이 끝난 후에 모두 모여 각자 팀에서 했던 동영상을 돌려보며 부족한 점을 확인하고 보충했다. 또한 서로의 어설픈 모습에 웃기도 했다.

모든 의사는 새내기에서 시작해 원숙한 경험을 갖춘 의사로 성장한다.

간혹 종합병원에서 인턴의 시술을 거부하는 환자들이나 보호자들이 있다. 물론 환자의 권리이고 때론 인턴 의사들이 잘못할 때도 있다. 하지만 후대의 우리 자손들이 좋은 진료를 받기 위해 지금의 인턴들이 밤잠을 설쳐가며 수련받는 것을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그런 과정이 없다면 경험이 부족한 의사밖에 남지 않을 것이다. 환자를 위해서, 그리고 의사 스스로를 위해 새내기 의사들은 오늘도 나아간다.

<6편에서 계속>

※본문에 나오는 '서젼(surgeon, 외과의)'을 비롯한 기타 의학 용어들은 현장감을 살리기 위해 실제 에이티피컬 병원에서 사용되는 외래어 발음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이 글은 박성우 의사의 저서 '인턴노트'에서 발췌했으며 해당 도서에서 전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독자의견
    0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