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대 영상의학 수업 "양과 질 모두 부족하다"
의협, K한의대 교육과정 분석 "한의대 교육, 교양 수준…전문성 의심"
박양명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5-02-13 05:58
8
|메디칼타임즈 박양명 기자| 16시간 vs 64시간. K대 한의대와 의대의 영상의학 관련 1학기 수업 시간이다.

K대 한의대 3학년 학생은 1년 동안 매주 1시간씩 '방사선학(영상의학)' 교육을 개원 한의사에게 받는다. 총 시간으로 환산하면 32시간이 된다.

같은 K대 의대는 본과 2학년 1학기에 '영상과 검사의학' 수업을 개설하고 있다. 12일 현재 공개된 개강 첫째주 시간표를 보면 영상과 검사의학 수업 시간은 4시간이다. 수업은 영상의학과 전문의가 진행한다. 4학년 1학기에는 실제 병원에서 1~2주 동안 하루에 10시간 30분씩 '영상의학 실습' 교육을 받는다.

첫주 4시간의 수업이 한 학기 내내 이뤄진다고 가정했을 때 의대생들은 한 학기에만 64시간의 교육을 받는다. 여기에 실습 교육 시간까지 더하면 시간은 더 늘어난다.

한의계가 한의사의 현대의료기기 사용 근거로 드는 한의대 교육이 의대와 양적인 면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원 한의사 4명이 1년 동안 매주 1시간씩 영상의학 교육을 하고 있었고 이들이 발표한 논문은 다섯 손가락에 꼽힐 정도다.

대한의사협회는 12일 K대 한의과대학 홈페이지 등에 공개된 자료를 확인해 교과 과정과 교수진을 공개했다. 방사선학(영상의학), 진단검사의학, 병리학, 응급의학 등 현대 의학 관련 교과목의 교수들이 대부분 한의사였고. 의사 면허도 없었다 한의과 대학에서 근무하는 교수진도 아닌 객원교수 신분의 개원 한의사였다.

K대 한의대 6년간 배우는 방사선학, 진단검사의학관련 커리큘럼
조금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K대 한의대는 6년의 교육과정 중 '방사선학'을 3학년 때 일주일에 1시간씩 4명의 개원 한의사가 수업을 진행한다. 이들은 한방초음파장부형상학회 임원이나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논문 검색사이트에서 이들의 이름을 검색해보면 B한의원 원장 2명의 이름을 합쳐서 총 3편의 논문이 나왔다. 2012년 9월에 발표한 논문이 가장 최신이었고, 주제는 초음파 검사를 시행한 자궁근종 환자 258명의 사상 체질 의학적 분포 연구였다.

경기도 N한의원 원장 역시 2건의 논문만 나왔으며 2007년 대한본초학회지에 발표한 논문이 가장 최근이었다.

경기도 P한의원 원장은 4건의 논문이 검색됐지만, 방사선학 강의를 하고 있음에도 영상의학관련 논문이 하나도 없었다. 기질성 우울장애가 혼재된 우울증 환자 1례,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로 진단받은 고관절 통증 1례에 대한 증례보고 등 모두 증례보고 내용이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현대의학 교육을 한의사가 한다는 것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의협 관계자는 "한의대에서 영상진단학 관련 강의를 시작한 게 20~30년이 돼 간다. 한의계 내부에서도 전문성을 갖춘 사람들이 나왔다고 봐도 되는 시간이다. 의대 교수 한의대 출강금지를 요청 공문을 보내놓고 교육 과정을 지적하는 것은 트집 잡기"라고 주장했다.

한의계의 주장에 영상의학과 전문의들은 교육의 양 뿐만 아니라 질도 다르다며 비판했다.

한편, 한의대 커리큘럼을 접한 D대학병원 영상의학과 교수는 "의대도 본과에 들어가면 영상의학과학 과목이 있긴 하지만 모든 교육 과정에서 영상진단이 접목돼 있어서 교육 시간을 따로 계산할 수가 없을 정도"라며 "이론적인 교육과 함께 약 1~2주 실습도 하고 있다. 한의대가 교양 수준으로 진행하는 것과는 질적으로 다르다"고 단언했다.

대한영상의학과개원의협회 관계자도 "의사들은 의대 교육 과정에 더해 인턴, 레지던트 과정을 거치면서 5년을 더 공부한다. 시간으로만 환산해도 수만시간에 달한다. 그럼에도 X레이나 CT를 볼 때 혹시나 실수는 하지 않을까하는 마음이 들어 신중에 또 신중을 기한다"고 강조했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박양명 기자

    • 대한의사협회를 출입하면서 개원가를 중점적으로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박양명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8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등록
    0/300
    등록
    0/300
    • IMS ? ㅋㅋㅋ178095
      2015.02.13 22:25:14 수정 | 삭제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ㅎㅎㅎ

      TAKESHIMA 라고하면 독도가 - 일본땅되냐? 부끄러운줄 알아야지 ㅋㅋㅋ

      댓글 1
      • ㅋㅋ야 41439
        2015.02.14 10:33:59 수정 | 삭제
        별로 관심없네? 옛다 관심
      등록
    • 국민178091
      2015.02.13 13:37:36 수정 | 삭제

      한의사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한의사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댓글 0
      등록
    • 의대생2 IMS?178088
      2015.02.13 12:56:36 수정 | 삭제

      다케시마라고 하면 독도가 - 일본땅되냐? ㅋㅋㅋ

      의대생2, 그런거야? ㅎㅎㅎ

      댓글 1
      • ㅋㅋㅋ 41436
        2015.02.13 15:34:50 수정 | 삭제
        Intramuscular Stimulation은 acupuncture와 원리가 다르제 경락 경혈 같은 거 안따지거든 ㅎㅎㅎ
      등록
    • 의대생2178082
      2015.02.13 11:03:40 수정 | 삭제

      환자를 위해 의사들도 김남수씨한테 침 배워 써도 되겠네.






      한의사들이 그렇게 싫어하는 김남수씨한테 침을 배워 의사들이 침시술하는 것도 허용되는거군요? 김남수씨야 면허를 가진 사람이고 임상경력이 30년은 훌쩍 넘으니까 전문성은 인정해줘야죠. 의료기기 사용은 정보를 취합하는 과정이니 치료랑은 다르다고 할라고? 정보취합 왜 합니까? 환자를 보다 잘 치료해주고 도움을 주기 위한 것 아닙니까? 환자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서 의사들은 침뜸을 사용하겠다구요. 대의가 같은 거지요? 환자를 위한 것. 김남수씨한테 침 수업 몇 시간 듣고 침뜸 쓰면 한의사들 뭐라고할까. 돌팔이 어쩌구.
      의료기기에 대해선 한의사도 무면허 돌팔이라는거 모릅니까.






      댓글 2
      • ㅎㅎㅎ 41430
        2015.02.13 11:55:55 수정 | 삭제
        수술방 스크럽 앞에서 찍 지릴 넘이 입만 뜨냐 ? ㅋ
      • zen 41427
        2015.02.13 11:46:18 수정 | 삭제
        그럽시다. 한의사도 수술하고 합시다. 실제로 보니까 양의사들 김남수 한테가서 많이들 배우고 있더만. 한의사는 무당이라고 비난하고 한의학은 배우고 싶고 그러니 한의사아닌 침구사에게 몰려가서 배우지.
      등록
    • 스토거 ㅎㅎㅎ178077
      2015.02.13 10:02:23 수정 | 삭제

      숨어서 방사비디오 드려다보냐? 에이 변태... ㅋㅋㅋ

      ㅎㅎㅎ, ㅋㅋㅋ

      댓글 1
      • ㅎㅎㅎ 41437
        2015.02.13 18:23:03 수정 | 삭제

        변 태 ㅋ ㅋ ㅋ
      등록
    • 의사와의대생178076
      2015.02.13 09:54:42 수정 | 삭제

      침뜸한약, 알약물약양약, 양방한방 - 패를 확 섞어버린다? ㅎㅎㅎ

      홧김에 서방질? 확 흔들어버려? ㅎㅎㅎ 그러시든가 ㅋㅋㅋ

      댓글 0
      등록
    • 의대생178074
      2015.02.13 09:34:00 수정 | 삭제

      한의협 말대로라면?

      의대에서 침뜸한약 마음대로 가르치고나서 침뜸한약 처방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안되겠군요?

      댓글 0
      등록
    • 의사도 178073
      2015.02.13 09:29:32 수정 | 삭제

      의학교육 커리큘럼을 개혁합시다.

      조제학 . 한약제조학. 판사학을 넣어서 판검사 변호사 도 하고 한약도 짓고 약국도 차리고 다할수 잇게 합시다.

      댓글 0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