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대정부투쟁 유야무야 끝내더니 또 투쟁 준비
상임이사회에서 위원회 구성 의결…회원 지지 얻을지 의문
안창욱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3-06-26 14:44
6
대한의사협회가 지난해 대정부 투쟁을 사실상 정리하고, 새로운 투쟁를 위한 준비위원회를 구성할 방침이어서 회원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의협 노환규 회장
의협 송형곤 대변인은 26일 기자 브리핑을 통해 "노환규 회장의 제안을 논의한 결과 투쟁준비위원회를 구성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정기대의원총회는 의협이 제안한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안을 부결했다.

그러자 의협 노환규 회장은 지난 5월 상임이사회에서 투쟁준비위원회 구성이 시급하고, 정부가 약속을 이행하지 않거나 이행 정도에 따라 투쟁 준비가 필요하다고 제안한 바 있다.

송 대변인은 "불합리하고 잘못된 의료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교수, 개원의, 전공의 등 전 직역을 망라한 전 회원이 참여할 수 있는 투쟁체로 가동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의협 투쟁준비위원회가 정상적으로 가동될지는 의문이다.

지난해 의협은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 이후 개원의들이 토요 휴무 투쟁을 벌인 바 있다.

또 당시 의협은 복지부에 7대 대정부 요구안을 제시했지만 이렇다 할 협상이 되지 않았고, 7대 요구안에 포함되지도 않았던 토요가산 시간대 확대 요구만 관철된 채 유야무야된 상태다.

의협이 이런 상황에서 또 다시 투쟁 준비에 들어가는 것이어서 회원들이 적극 동참할지 의문이다.

송형곤 대변인은 "지난해 의협이 시작한 대정부 투쟁은 이제 마무리된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 독자의견
    6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실명 의견작성
    비실명 의견작성
    0/300
    실명 의견작성
    비실명 의견작성
    0/300
    • 정당 및 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 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 및 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 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4.2 ~ 202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이멀;ㅏ171755
      2013.06.27 13:31:51 수정 | 삭제

      요즘 회원들이 등을 돌리니 투쟁하는 척?

      혹시 그런건 아니겟죠? 쇼 그런것도 아니겟죠?

      등록
    • ㄴㅇㄻㄴㅇㄹ171731
      2013.06.27 03:50:12 수정 | 삭제

      멸망.

      중복진료가 금지된다. 포괄수가제는 비급여가 금지된다. 다른 병원 갈때는 의뢰서 써가지고 가야 하는데 다른 산업은 규제완화인데 의사는 규제 강화다.

      간호사들이 의료정책 짜는데 의사들 잘사는꼴이 배가 아프다는 것이다. 심평원 간호사들이 정책짠다.

      그리고 의사들이 정책 마루타냐? 나이드신 분들 적응하기도 어렵겠다.

      차트법도 막아라. 의사들 지적 재산권을 강탈하겠다는 것이다. 왜 힘들게 살아야 하나?
      의견댓글 0개

      등록
    • 합리적171727
      2013.06.26 17:29:13 수정 | 삭제

      지출

      대 정부 투쟁을 하려면 4대 중증 질환 치료비는 건강보험료로 지출 할 것이 아니라 100% 국고로 충당하라고 투쟁 해야지 박근혜대통령 4대 중증 진료비 공짜라고 선거공약 했으면 국고로 충당해야 맞는거 아녀? 결국 4대중증 진료비 대신 다른 진료비 줄이는것 아냐? 노인 1명 살리려고 젊은 사람 100명 치료비 줄이는 것이 합당한 가? 필요한 아랫돌 윗돌로 옮겨 더 위험해 지는 것 아닌가? 정부는 시민단체 요구에 끌려 다니지말고 한정된 자원으로 최대의 효과를 얻어야지 반대로 가는 것이 안타깝다

      등록
    • 맨날 투쟁171726
      2013.06.26 17:04:59 수정 | 삭제

      맨날 투쟁만 하냐^^

      맨날 투쟁해서 뭐하는 것이야..

      투쟁 투쟁 투쟁.. 불평 불만을 외부로^^

      등록
    • ㅋㅋㅋ171723
      2013.06.26 16:56:38 수정 | 삭제

      투쟁 진짜 좋아하네

      투쟁이고 나발이고 시끄럽고..
      그냥 자리에서 내려와라.

      등록
    • 게임 끝171720
      2013.06.26 16:03:07 수정 | 삭제

      안믿어

      이제 노환규는 끝났다. 메주로 콩을 쑨다해도 안믿어

      • 불통 37768
        2013.06.26 18:00:35 수정 | 삭제
        내가 하면 로맨스, 니가 하면 나쁜 놈이냐. 너무 헷갈려ㅠ
      • 개객기 37767
        2013.06.26 16:57:57 수정 | 삭제
        투쟁하는척 또 뭘 뒤로 잡수실라고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