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 미용시술이 어떻게 무죄냐" 의사들 성토
의협·전의총 등 판결 맹비난…성형외과·피부과 "절대 용납 못한다"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3-06-20 06:50
7
법원이 치과의사의 레이저 시술 등 미용시술이 적법하다는 판결을 내리자 의료계가 강하게 반발할 움직임이다.

치과와 연관성이 없는 피부 미용을 허용하는 것은 의사 고유의 진료 영역을 무시하는 것일 뿐 아니라 치과의 무분별한 미용시술로 인해 의료 질서마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최근 서울북부지방법원 제1형사부(재판장 정호건 부장판사)는 치과 내원 환자에게 미용 목적의 레이저 시술을 한 혐의(의료법 위반)로 1심에서 벌금형을 받은 이모 원장에게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자료사진
북부지방법원은 "이 사건의 레이저시술은 안전성이 상당히 검증돼 있고 치과의사가 전문성을 가지는 구강악안면외과학의 범위에 속한다"면서 "치과의사가 시술해도 생명이나 신체에 위험을 초래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치과대학에는 구강악안면외과 등이 개설돼 있고 그 교과서에는 안면피부성형술, 안검성형술, 모발이식술, 레이저성형술 등이 포함돼 있어 미용 목적의 시술도 치과의사의 진료 범위에 해당한다는 것이 법원의 판단.

반면 의료계는 이번 판결에 '어이없고 황당하다'는 반응이 주를 이루고 있다.

가장 큰 성토 목소리를 내는 곳은 피부과의사회.

특히 치과의 구강악안면외과에 모발이식이 들어있다는 이유로 치과의사의 진료 범위에 해당한다는 판단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피부과의사회 심재홍 홍보이사는 "이번 판결은 의사가 임플란트를 해도 된다는 말과 마찬가지일 정도로 황당하다"면서 "치과와 전혀 상관없는 안검성형술과 피부성형술 등이 어떻게 치과의 진료 범위에 해당하냐"고 비판했다.

그는 "한의사와 의사들이 IPL을 두고 법정 싸움을 벌이는 사이 치과의사가 빈집에 들어와 새로운 진료 영역의 깃발을 꽂았다"면서 "만일 이대로 두면 치과의사들의 피부 미용 침범은 시간 문제"라고 못박았다.

그는 "의사회 차원의 대책을 마련을 위해 긴급 회의를 가지겠다"면서 "모든 대응 수단을 강구해 치과의사의 미용 진료 영역 확대를 막겠다"고 강조했다.

성형외과의사회도 대응책 마련에 분주한 모양새다.

성형외과의사회 홍정근 홍보이사는 "내일 중 긴급 대책 회의를 통해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는 "치과의사의 프락셀 레이저를 이용한 환자의 피부 치료행위가 무죄라고 판결한 법원의 비상식적이며 비이성적인 결정에 의료계 전문가단체로서 심한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어 의협은 "이번 판결을 보면, 의사들이 환자의 요구에 따라 치료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면 의사들도 임플란트를 시술해도 무방하다는 억지 논리도 합법이라고 인정받을 수 있는 말도 안되는 판결"이라고 맹비난했다.

전국의사총연합도 성명서를 통해 판결을 내린 해당 판사의 자질까지 운운하고 나섰다.

전의총은 "이미 복지부는 2009년에 치과의사가 미용 목적으로 턱, 코, 입술에 보톡스나 필러를 주사하는 행위, IPL시술 등을 무면허 의료행위라고 유권해석 내렸다"면서 "이번 판결은 법조인의 자질이 심히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전의총은 "의료법에 '치과의사는 치과의료와 구강 보건지도를 임무로 한다'고 명확히 면허범위가 이미 규정되어 있다"면서 "어떻게 주름, 잡티 제거 등의 미용목적의 안면 시술이 치과와 구강에 관한 면허 범위에 포함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7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실명 의견작성
    비실명 의견작성
    0/300
    실명 의견작성
    비실명 의견작성
    0/300
    • 정당 및 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 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 및 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 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4.2 ~ 202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사또171623
      2013.06.20 13:58:28 수정 | 삭제

      사도재판 원님재판이 문제다

      사또 판사들이 주름 잡고 있다.
      일개 판사한명이 의학을 주릅잡고 있는 것이다.
      국민배심원제 판결만이 사또들을 몰아 낼 수 있다.

      등록
    • 법조인171621
      2013.06.20 12:26:26 수정 | 삭제

      특별 임용

      각과10년이상된 전문의사들을 검사및 판사 특별 임용하여 의료사고및 의료 관련 판결은 전문의사들이 판결 함으로써 불합리한 판결을 내지 않는 것이 사회 이익에 부합 하는게 아닐까? 의료비전문가가 의료전문가를 판결하는 것이 모순된 것 아닌가?법조인도 문호개방하라

      • 제생각에 37672
        2013.06.20 12:32:17 수정 | 삭제
        그것보다는 법조인도 너무 많아서 그런것 같아요. 적당한 수를 봅아서 써야 되는데. 너무 많다 보니 이런 저런 인간들이 석여 들어가서... ^ ^
      등록
    • 지나가다171619
      2013.06.20 10:59:07 수정 | 삭제

      치과의사가 비아그라 처방내도 된다잖아

      이제 의사들 좃 됐다

      • 비아그라 37668
        2013.06.20 11:31:24 수정 | 삭제
        당연히 됩니다.
      등록
    • ㅎㅎ171617
      2013.06.20 10:54:40 수정 | 삭제

      차라리 잘 됫습니다.

      대법원 판결 합법으로 나면 implant 반드시 하겟습니다. 뭐 어려운 거라구? 고소들어오면 대법원까지 갑시다.

      그래서 치과의사 보톡스 피부시술 성형 합법이고, 의사 implant 이식 불법이면 파업 해야죠 .. 이건뭐 답이 없네요

      등록
    • 지나가다171614
      2013.06.20 09:21:33 수정 | 삭제

      스케일링도 우리가 하자

      교과 과정에 치과도 배우고 구강 구조도 잘아는 의사가 직접 스케일링 하는게 맞지않나? 위생사가 하는것보다 낫다. 보험 적용도 되니까 새로운 시장이 되겠다.

      • 스케일링 37669
        2013.06.20 11:32:39 수정 | 삭제
        법령적으로 당연히 됩니다. 하시면 됩니다.
      • 정형외과는 37661
        2013.06.20 10:53:52 수정 | 삭제
        implant 하면 좋겠네요. 싹쓸이 하겟는데요. 좀 싸게 해주고 .
      등록
    • 171611
      2013.06.20 07:52:33 수정 | 삭제

      북부지법 정호건 부장판사

      아주 훌륭한 판사다 . 똑똑한 사람이다 ^ ^

      • 복지부동탓 37687
        2013.06.20 17:17:56 수정 | 삭제
        이런 모든 것이 복지부가 복지부동하고 있는 탓이지
      등록
    • ㅋㅋㅋ171607
      2013.06.20 07:05:38 수정 | 삭제

      임플란트,교정도 의사가 해야합니다.

      사실 의사들도 임플란트,교정 할 수 있습니다.
      더 어려운 수술도 다 하는데 이것 못하겠습니까?
      따지고 보면 치아도 몸의 일부입니다.
      의사라면 당연히 몸의 일부인 치아도 치료해야 합니다.
      오히려 의사가 몸을 치료하면서 치아만 치료못하는 것이 더이상할 정도이지요.

      • 영역침탈 37710
        2013.06.21 18:38:50 수정 | 삭제
        치과의가 비아그라 처방 가능한거 자체가 웃긴일인데 그걸 방관한 잘못이 크다. 이번 기회에 제자리로 돌려놓아야 한다.
      • 위에사람 37659
        2013.06.20 08:53:42 수정 | 삭제
        한의사는 왜낌? ㅋㅋㅋㅋ
      • 그리해봐 37658
        2013.06.20 08:14:19 수정 | 삭제
        칫과만 좋은일 낫네/의사,칫과의사,한의사 한계를 없애버리지뭐
        쇠비자야 아무나 잘하는 사람한테서 하면 되니까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