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특위 "한의협 사실 왜곡 상습적…이해 안된다"
영문명칭 가처분 기각하자 확정판결로 포장…"IMS 사건도 조작"
최선 기자 (news@medicaltimes.com)
기사입력 : 2013-06-13 12:18
6
최근 대법원이 한의사협회의 영문 명칭 변경에 대한 의협의 가처분신청을 기각한 것과 관련, 의협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한의협이 이를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2월 IMS 판결문에 없는 문구를 추가해 논란이 일어난지 얼마되지 않았는데 영문 명칭 변경에 대한 가처분 신청 상고 결정을 마치 본안소송에서 승소한 것처럼 보도자료를 배포해 의도적인 왜곡을 시도했다는 것이다.

13일 한특위 조정훈 위원은 "한의사협회 영문명칭 사용금지 가처분 신청과 관련해 한의협이 마치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한 것으로 호도하고 있다"면서 "이런 왜곡이 상습적이라 적극적인 대처 방안을 찾는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한의협은 "대법원이 한의협의 영문명칭을 'The Association of Korean Medicine(AKOM)'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 문제 없다는 최종 판결을 내렸다"는 자료를 배포한 바 있다.

조 위원은 "대법원의 결정은 어디까지나 한의협 영문명칭 사용금지 가처분 상고를 기각한 것인데 최종 본안소송 판결로 호도했다"면서 "'본안소송'은 현재 진행중에 있다"고 환기시켰다.

그는 "2월에도 IMS 관련 판결을 거의 날조 수준으로 왜곡한 보도자료를 배포한 바 있다"면서 "없는 문구를 만들어 넣는 행위는 도덕적으로 비판 받아 마땅하다"고 꼬집었다.

지난 2월 남부지법은 IMS(근육 내 자극 치료) 시술을 했다가 '한방 의료행위' 혐의로 고발당한 원장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이에 한의협은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대법원은 2011년 5월 '침을 이용한 모든 행위는 반드시 한의사에 의해 시술돼야 하는 엄연한 한방의료행위이며, 양의사의 침 시술은 불법'이라고 명확히 판시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실제 판결문에는 '침으로 하는 모든 행위는 한방에서만 해야한다'는 문구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 위원은 "한의협은 판결문 왜곡뿐 아니라 2007년에는 WHO가 IMS를 한방의료 행위로 인정하고 있다는 내용을 법적 증거물로 제시했다가 망신을 당한 적 있다"면서 "당시 WHO는 IMS가 한방의료라는 입장을 표명한 바 없다는 공식 회신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2008년에도 한의계가 한국침술이 중국을 누르고 세계표준으로 지정됐다는 과장된 자료 배포로 국제적인 문제로 비화된 적도 있었다"면서 "당시 한특위는 한의협에 정확한 근거 제시를 하거나 아니면 스스로 문구를 수정할 것을 촉구했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의협이 의도적인 왜곡을 일삼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면서 "언론 호도로 혼란을 일으키는 행동을 자제하고 정확한 팩트에 기반해 줄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메디칼타임즈는 독자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이 기사를 쓴

      최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제약바이오협회를 기반으로 국내제약사와 학술 분야를 취재 보도하고 있습니다.
    • 기사 관련 궁금증이나 제보할 내용이 있으면 지금 최선 기자에게 연락주세요.
      메디칼타임즈는 여러분의 제보에 응답합니다.
    • 사실관계 확인 후 기사화된 제보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건당 5만원)을 지급해드립니다.
      ※프로필을 클릭하면 기사 제보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독자의견
    6
    익명의견 쓰기 | 실명의견쓰기 운영규칙
    닫기

    댓글 운영방식은

    댓글은익명게재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익명은 필명으로 등록 가능하며, 대댓글은 익명으로 등록 가능합니다.

    댓글의 삭제 기준은

    다음의 경우 사전 통보없이 삭제하고 아이디 이용정지 또는 영구 가입제한이 될 수도 있습니다.

    • 저작권·인격권 등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상용 프로그램의 등록과 게재, 배포를 안내하는 게시물

      타인 또는 제3자의 저작권 및 기타 권리를 침해한 내용을 담은 게시물

    • 근거 없는 비방·명예를 훼손하는 게시물

      특정 이용자 및 개인에 대한 인신 공격적인 내용의 글 및 직접적인 욕설이 사용된 경우

      특정 지역 및 종교간의 감정대립을 조장하는 내용

      사실 확인이 안된 소문을 유포 시키는 경우

      욕설과 비어, 속어를 담은 내용

      정당법 및 공직선거법, 관계 법령에 저촉되는 경우(선관위 요청 시 즉시 삭제)

      특정 지역이나 단체를 비하하는 경우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여 해당인이 삭제를 요청하는 경우

      특정인의 개인정보(주민등록번호, 전화, 상세주소 등)를 무단으로 게시하는 경우

      타인의 ID 혹은 닉네임을 도용하는 경우

    • 게시판 특성상 제한되는 내용

      서비스 주제와 맞지 않는 내용의 글을 게재한 경우

      동일 내용의 연속 게재 및 여러 기사에 중복 게재한 경우

      부분적으로 변경하여 반복 게재하는 경우도 포함

      제목과 관련 없는 내용의 게시물, 제목과 본문이 무관한 경우

      돈벌기 및 직·간접 상업적 목적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

      게시물 읽기 유도 등을 위해 내용과 무관한 제목을 사용한 경우

    • 수사기관 등의 공식적인 요청이 있는 경우

    • 기타사항

      각 서비스의 필요성에 따라 미리 공지한 경우

      기타 법률에 저촉되는 정보 게재를 목적으로 할 경우

      기타 원만한 운영을 위해 운영자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

    • 사실 관계 확인 후 삭제

      저작권자로부터 허락받지 않은 내용을 무단 게재, 복제, 배포하는 경우

      타인의 초상권을 침해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경우

      당사에 제공한 이용자의 정보가 허위인 경우 (타인의 ID, 비밀번호 도용 등)

    • ※이상의 내용중 일부 사항에 적용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으실 수도 있으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위에 명시되지 않은 내용이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으로 판단되거나 메디칼타임즈 서비스에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되는 경우는 선 조치 이후 본 관리 기준을 수정 공시하겠습니다.

      ※기타 문의 사항은 메디칼타임즈 운영자에게 연락주십시오. 메일 주소는 admin@medicaltimes.com입니다.

    실명 의견작성
    비실명 의견작성
    0/300
    실명 의견작성
    비실명 의견작성
    0/300
    • 정당 및 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 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 및 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 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4.2 ~ 202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누가왜곡ㅎ171507
      2013.06.14 08:05:29 수정 | 삭제

      식민지사학자들의 유산

      사색당쟁? ㅎㅎㅎ 총독부 식민지사학자들이 만들어낸 조선민족의 자기혐오 역사조작의 전형, 최고권력의 횡포를 막고 지식인-서원선비들의 논쟁을 통한 정책의 여과기능을 마치 싸움으로 비하한 날조의 대표적사례, 이완용 족속들이 만들어내고 지금도 한국의 역사를 쥐락펴락하는 조선사, 이름하여 실증사학 ㅋㅋㅋ 문사철이 취약한 과학은 나치즘의 도구에 불과하다는 사실, 명심하시게 ㅎㅎㅎ

      • 글쎄 37619
        2013.06.14 16:19:42 수정 | 삭제
        역사기록에 숱하게 나오는 사화는 무엇의 소산일꼬?
      등록
    • 닥터지바고171505
      2013.06.13 22:00:43 수정 | 삭제

      승복하지 않는 사회

      우리는 과거 역사 속 사색당파싸움에서 보듯이 서로 승복하지 않고 편가르기로 치달았기 때문에 수구적 사고로 변화와 발전을 가로막아 왔다. 그러나 인문사회적 측면에서는 그럴 수 있다 하더라도 자연과학적인 면에까지 이런 사고로 승복하지 않는 것은 사회가 용납해서는 안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통이나 문화나 소수에 대한 동정심이나 정서, 더 나아가 정치가 보편타당한 진실과 그 도구인 과학을난도질을 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도 현대판 사색당쟁을 멈추지 않고 있다.

      등록
    • 99999ㅋ171498
      2013.06.13 14:21:18 수정 | 삭제

      양-백-정

      드런종자 ㅋㅋㅋ

      • 춘장 37613
        2013.06.14 08:15:45 수정 | 삭제
        ㅋㅋㅋ. 궤변자. 무조건 ㅋㅋㅋ 무논리.
      등록
    • ㄹㄹㄹ171497
      2013.06.13 14:19:00 수정 | 삭제

      밑장빼다

      걸리면 손모가지 날라가는거 안배웠부럿냐

      등록
    • 지나가다171496
      2013.06.13 13:30:25 수정 | 삭제

      거짓말 하는 한의사는 일부입니다

      모든 한의사가 그렇지는 않습니다

      등록
    • 999999171494
      2013.06.13 13:25:26 수정 | 삭제

      한 - 무 - 당

      그런 족속

      등록